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호프집 화재사고; 숨진 학생들 다니던 학교 급우들 충격
입력 1999.11.01 (21: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인천 호프집 화재사고; 숨진 학생들 다니던 학교 급우들 충격
동영상영역 끝

⊙ 김종진 앵커 :

이번 화재로 숨진 학생들이 다니던 학교마다 급우들이 충격속에 울음바다를 이루었습니다. 모두 9명의 친구들이 함께 하늘나라로 간 인천여상은 온종일 비통에 잠겼습니다.

홍성철 기자입니다.


⊙ 홍성철 기자 :

한꺼번에 5명의 친구를 하늘나라로 떠나보낸 3학년 2반 아이들, 친구의 빈자리를 꽃으로 채워보지만 텅빈 마음은 채울 길이 없습니다. 조회 시간, 떠나간 친구를 기리는 묵념이 시작되자 약속이나 한 듯 하나둘씩 훌쩍입니다. 결국 교실은 온통 울음바다가 돼 버립니다. 빈자리를 볼 수 없다며 털썩 주저앉은 짝꿍, 친구를 잃은 충격을 견디지 못한 한 학생은 실신해 병원으로 옮겨집니다. 증권회사에 합격했다며 웃으며 자랑스럽게 얘기하던 노이화 양, 자신도 넉넉하지 못한 형편이지만 자신의 장학금을 다른 친구에게 남몰래 양보했던 박원경 양, 학생들은 그렇게 착하기만 하던 친구들이 참변을 당했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고 말합니다.


⊙ 김수진 (인천여상 3학년) :

꿈꾸는 것처럼 누가 좀 깨워주었으면 좋겠고요, 진짜 토요일까지만 해도 같이 수업받다가.


⊙ 홍성철 기자 :

못다핀 9명의 넋은 친구들의 아픔을 뒤로 하고 그렇게 멀리 떠나갔습니다.

KBS 뉴스, 홍성철입니다.

  • 인천 호프집 화재사고; 숨진 학생들 다니던 학교 급우들 충격
    • 입력 1999.11.01 (21:00)
    뉴스 9
인천 호프집 화재사고; 숨진 학생들 다니던 학교 급우들 충격

⊙ 김종진 앵커 :

이번 화재로 숨진 학생들이 다니던 학교마다 급우들이 충격속에 울음바다를 이루었습니다. 모두 9명의 친구들이 함께 하늘나라로 간 인천여상은 온종일 비통에 잠겼습니다.

홍성철 기자입니다.


⊙ 홍성철 기자 :

한꺼번에 5명의 친구를 하늘나라로 떠나보낸 3학년 2반 아이들, 친구의 빈자리를 꽃으로 채워보지만 텅빈 마음은 채울 길이 없습니다. 조회 시간, 떠나간 친구를 기리는 묵념이 시작되자 약속이나 한 듯 하나둘씩 훌쩍입니다. 결국 교실은 온통 울음바다가 돼 버립니다. 빈자리를 볼 수 없다며 털썩 주저앉은 짝꿍, 친구를 잃은 충격을 견디지 못한 한 학생은 실신해 병원으로 옮겨집니다. 증권회사에 합격했다며 웃으며 자랑스럽게 얘기하던 노이화 양, 자신도 넉넉하지 못한 형편이지만 자신의 장학금을 다른 친구에게 남몰래 양보했던 박원경 양, 학생들은 그렇게 착하기만 하던 친구들이 참변을 당했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고 말합니다.


⊙ 김수진 (인천여상 3학년) :

꿈꾸는 것처럼 누가 좀 깨워주었으면 좋겠고요, 진짜 토요일까지만 해도 같이 수업받다가.


⊙ 홍성철 기자 :

못다핀 9명의 넋은 친구들의 아픔을 뒤로 하고 그렇게 멀리 떠나갔습니다.

KBS 뉴스, 홍성철입니다.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