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쪽같은 ‘합성’ 영상, AI로 가짜를 찾아라!
입력 2018.07.05 (19:25) 수정 2018.07.05 (21:58)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감쪽같은 ‘합성’ 영상, AI로 가짜를 찾아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진짜로 착각할 정도로 감쪽 같은 합성 사진과 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퍼지고 있죠.

사회적 문제가 될 정도인데, 어떤 것이 가짜인지 가려낼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되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터뷰 중인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갑자기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합니다.

["간단히 말해,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히 머저리입니다."]

이 인터뷰는 사실 인공지능이 합성한 가짜 영상입니다.

언뜻 보면 진짜라고 믿을 정도로 정교한 합성 기술.

여론조작에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까지 나옵니다.

[마르코 루비오/美 공화당 상원의원 : "사회를 분열시키고,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압니다. (이 기술을 이용해) 어떤 시점에서 누군가 다음 단계로 나아가 무기를 만들 것입니다."]

국내에서는 가짜 사진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쓴 글귀를 악의적으로 조작한 사진이 SNS에 확산되는가 하면, 정부 행사에 참석한 것 처럼 가짜 사진을 만든 뒤 보도한 기업도 있습니다.

음란 합성사진은 유명인과 일반인을 가리지 않습니다.

1~2년 뒤에는 눈으로는 진위를 구분할 수 없을 정도의 기술이 나올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옵니다.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 선진국들을 중심으로 합성 여부를 가릴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 개발이 진행중입니다.

[신창하/연세대 컴퓨터과학과 박사 : "(합성 사진은) 배경부의 글자 같은 것이 흐리게 나온다거나 약간 점박이 같은 것이 나온다든지, 특이한 패턴들이 나오거든요. 그런 패턴들을 인식할 수 있게끔, 그런 것을 찾을 수 있는 네트워크를 설계를 해서..."]

정부는 우수 기술을 보유한 단체들을 경쟁을 통해 선발해 집중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감쪽같은 ‘합성’ 영상, AI로 가짜를 찾아라!
    • 입력 2018.07.05 (19:25)
    • 수정 2018.07.05 (21:58)
    뉴스 7
감쪽같은 ‘합성’ 영상, AI로 가짜를 찾아라!
[앵커]

요즘 진짜로 착각할 정도로 감쪽 같은 합성 사진과 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퍼지고 있죠.

사회적 문제가 될 정도인데, 어떤 것이 가짜인지 가려낼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되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터뷰 중인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갑자기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합니다.

["간단히 말해,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히 머저리입니다."]

이 인터뷰는 사실 인공지능이 합성한 가짜 영상입니다.

언뜻 보면 진짜라고 믿을 정도로 정교한 합성 기술.

여론조작에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까지 나옵니다.

[마르코 루비오/美 공화당 상원의원 : "사회를 분열시키고,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압니다. (이 기술을 이용해) 어떤 시점에서 누군가 다음 단계로 나아가 무기를 만들 것입니다."]

국내에서는 가짜 사진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쓴 글귀를 악의적으로 조작한 사진이 SNS에 확산되는가 하면, 정부 행사에 참석한 것 처럼 가짜 사진을 만든 뒤 보도한 기업도 있습니다.

음란 합성사진은 유명인과 일반인을 가리지 않습니다.

1~2년 뒤에는 눈으로는 진위를 구분할 수 없을 정도의 기술이 나올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옵니다.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 선진국들을 중심으로 합성 여부를 가릴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 개발이 진행중입니다.

[신창하/연세대 컴퓨터과학과 박사 : "(합성 사진은) 배경부의 글자 같은 것이 흐리게 나온다거나 약간 점박이 같은 것이 나온다든지, 특이한 패턴들이 나오거든요. 그런 패턴들을 인식할 수 있게끔, 그런 것을 찾을 수 있는 네트워크를 설계를 해서..."]

정부는 우수 기술을 보유한 단체들을 경쟁을 통해 선발해 집중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