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부 82% 사용 ‘젖은 행주’ 위험…세균 100만 배 증식
입력 2018.07.09 (12:42) 수정 2018.07.09 (12:4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주부 82% 사용 ‘젖은 행주’ 위험…세균 100만 배 증식
동영상영역 끝
[앵커]

덥고 습한 여름철, 집 안 곳곳 눅눅하기 마련인데요, 특히 물기 많은 주방 위생에 주의를 기울여야겠습니다.

주부 10명 중 8명은 젖은 행주를 사용하는데, 상온에 놓아둘 경우 세균이 100만 배 늘어난다고 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컵의 물기를 닦아내고, 다시 식탁을 행주로 훔칩니다.

물로 헹군 행주는 보통 선반에 걸려 말립니다.

[이묘휘/주부 : "매일 쓰는데 제일 걱정되는 부분은 이제 더러운 것도 많이 닦다 보니까 세균이 좀 많이 있을 것 같아서 그게 제일 걱정이 돼서요."]

아기 식탁을 면봉으로 문질러 오염 정도를 측정했더니, 544RLU(알엘유)로 측정됐습니다.

이 식탁을 햇빛에 말리지 않은 젖은 행주로 닦아 측정하니 805, 오히려 오염도가 48% 증가했습니다.

행주가 오염의 매개체가 된 겁니다.

한 조사 기관이 주부 5백 명을 대상으로 행주관리실태를 조사해보니, 열 명중 여덟 명이 젖은 행주를 사용했고, 열 명중 일곱 명은 수도꼭지나 싱크대에 행주를 걸어놓고 재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젖은 행주를 상온에서 12시간 방치할 경우 유해 세균이 100만 배 늘어납니다.

특히, 고온다습한 여름철엔 증식속도가 훨씬 더 빠릅니다.

[이재갑/한림대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2차적으로 음식물이 오염되거나 이런 일이 있다 보니까 식중독의 원인이 되는 경우도 상당히 많습니다. 기본적으로 독소에 의한 설사라든지 아니면 장염 중에서도 혈변 동반한 그런 것들을 다 일으킬 수 있는 게 대장균에 의한 것도 있고..."]

여름철 식중독을 막기 위해서는 행주를 매일 끓는 물에 10분, 아니면 전자레인지에 8분 가열하거나, 세제에 30분 이상 담가두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주부 82% 사용 ‘젖은 행주’ 위험…세균 100만 배 증식
    • 입력 2018.07.09 (12:42)
    • 수정 2018.07.09 (12:48)
    뉴스 12
주부 82% 사용 ‘젖은 행주’ 위험…세균 100만 배 증식
[앵커]

덥고 습한 여름철, 집 안 곳곳 눅눅하기 마련인데요, 특히 물기 많은 주방 위생에 주의를 기울여야겠습니다.

주부 10명 중 8명은 젖은 행주를 사용하는데, 상온에 놓아둘 경우 세균이 100만 배 늘어난다고 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컵의 물기를 닦아내고, 다시 식탁을 행주로 훔칩니다.

물로 헹군 행주는 보통 선반에 걸려 말립니다.

[이묘휘/주부 : "매일 쓰는데 제일 걱정되는 부분은 이제 더러운 것도 많이 닦다 보니까 세균이 좀 많이 있을 것 같아서 그게 제일 걱정이 돼서요."]

아기 식탁을 면봉으로 문질러 오염 정도를 측정했더니, 544RLU(알엘유)로 측정됐습니다.

이 식탁을 햇빛에 말리지 않은 젖은 행주로 닦아 측정하니 805, 오히려 오염도가 48% 증가했습니다.

행주가 오염의 매개체가 된 겁니다.

한 조사 기관이 주부 5백 명을 대상으로 행주관리실태를 조사해보니, 열 명중 여덟 명이 젖은 행주를 사용했고, 열 명중 일곱 명은 수도꼭지나 싱크대에 행주를 걸어놓고 재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젖은 행주를 상온에서 12시간 방치할 경우 유해 세균이 100만 배 늘어납니다.

특히, 고온다습한 여름철엔 증식속도가 훨씬 더 빠릅니다.

[이재갑/한림대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2차적으로 음식물이 오염되거나 이런 일이 있다 보니까 식중독의 원인이 되는 경우도 상당히 많습니다. 기본적으로 독소에 의한 설사라든지 아니면 장염 중에서도 혈변 동반한 그런 것들을 다 일으킬 수 있는 게 대장균에 의한 것도 있고..."]

여름철 식중독을 막기 위해서는 행주를 매일 끓는 물에 10분, 아니면 전자레인지에 8분 가열하거나, 세제에 30분 이상 담가두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