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조원태 부정 편입 확인”…교육부, 편입 취소 요구
입력 2018.07.11 (22:09) 수정 2018.07.11 (22:09)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조원태 부정 편입 확인”…교육부, 편입 취소 요구
동영상영역 끝
조원태 사장이 20여년 전 미국의 한 2년제 대학에서 취득한 학점은 33학점.

평점은 1.67로 낙제점인 F학점도 수두룩합니다.

사실상 제대로 수업을 안들었다는 얘깁니다.

[교육부 관계자/음성변조 : "한 학기는 수업을 하나도 안 듣고 또 하나는 2과목 정도만 수업을 듣고 나머진 다 F를 받거나 해가지고..."]

당시 인하대에 편입하려면 해당 대학 졸업요건인 60학점 이상, 평점 2.0 이상이 돼야 했지만, 이 기준에 턱없이 못미쳤습니다.

모집요강이 이미 나온 상황에서, 조 사장 편입을 앞두고 인하대는 내규를 급히 신설했습니다.

'외국 대학 이수자에 대해' 이수학기에 따라 자격을 주는 조항인데, 조 사장은 이 기준 마저도 충족하지 못했다고 교육부는 판단했습니다.

교육부는 졸업에 필요한 취득 학점도 20학점이나 미달해 학사 취득도 자격 미비라고 봤습니다.

인하대학교는 교육부의 조사결과에 대해 이의 신청을 하는 한편 법적대응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인하대 관계자/음성변조 "법리적으로 문제를 발견하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이사장님에 대한 임원 승인 취소나 편입학 취소 통보를 한 것은 부당한 처사로 생각합니다."]

교육부는 함께 드러난 인하대 회계 부정의 책임을 물어 조양호 이사장에 대한 임원 취임 승인을 취소하고, 정석인하학원을 검찰에 수사의뢰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 [자막뉴스] “조원태 부정 편입 확인”…교육부, 편입 취소 요구
    • 입력 2018.07.11 (22:09)
    • 수정 2018.07.11 (22:09)
    자막뉴스
[자막뉴스] “조원태 부정 편입 확인”…교육부, 편입 취소 요구
조원태 사장이 20여년 전 미국의 한 2년제 대학에서 취득한 학점은 33학점.

평점은 1.67로 낙제점인 F학점도 수두룩합니다.

사실상 제대로 수업을 안들었다는 얘깁니다.

[교육부 관계자/음성변조 : "한 학기는 수업을 하나도 안 듣고 또 하나는 2과목 정도만 수업을 듣고 나머진 다 F를 받거나 해가지고..."]

당시 인하대에 편입하려면 해당 대학 졸업요건인 60학점 이상, 평점 2.0 이상이 돼야 했지만, 이 기준에 턱없이 못미쳤습니다.

모집요강이 이미 나온 상황에서, 조 사장 편입을 앞두고 인하대는 내규를 급히 신설했습니다.

'외국 대학 이수자에 대해' 이수학기에 따라 자격을 주는 조항인데, 조 사장은 이 기준 마저도 충족하지 못했다고 교육부는 판단했습니다.

교육부는 졸업에 필요한 취득 학점도 20학점이나 미달해 학사 취득도 자격 미비라고 봤습니다.

인하대학교는 교육부의 조사결과에 대해 이의 신청을 하는 한편 법적대응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인하대 관계자/음성변조 "법리적으로 문제를 발견하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이사장님에 대한 임원 승인 취소나 편입학 취소 통보를 한 것은 부당한 처사로 생각합니다."]

교육부는 함께 드러난 인하대 회계 부정의 책임을 물어 조양호 이사장에 대한 임원 취임 승인을 취소하고, 정석인하학원을 검찰에 수사의뢰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