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302g “가장 작은 아기” 기적같은 생존기
입력 2018.07.12 (15:39) 수정 2018.07.24 (10:28)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302g “가장 작은 아기” 기적같은 생존기
동영상영역 끝
임신 6개월 만에 고작 302g의 몸무게로 태어난 초미숙아가 5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의 생존한계를 넘어 오늘(12일) 건강한 상태로 퇴원했습니다.

지난 1월 출생 당시 몸무게가 302g, 키 21.5cm에 불과했던 '사랑이'.

의료진이 생존 확률이 1%도 안 된다고 볼 정도로 불안한 상황이었지만 많은 사람의 관심 속에 미숙아 집중 치료에 들어갔고 기적 같은 일이 벌어졌습니다.

엄마 아빠의 간절한 기도에 사랑이도 힘을 냈을까요?

단 한 번의 수술도 없이 3개월 만에 인공호흡기를 땔 수 있었고, 생후 169일 만인 오늘(12일) 몸무게 3kg, 키 42cm로 건강하게 퇴원했습니다.

이 같은 기적에 사랑이 엄마 이인선 씨는 딸이 건강하게 자라서 아픈 사람들과 위로받아야 할 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으로 자라길 바란다고 감사의 소감을 전했습니다.
  • [영상] 302g “가장 작은 아기” 기적같은 생존기
    • 입력 2018.07.12 (15:39)
    • 수정 2018.07.24 (10:28)
    케이야
[영상] 302g “가장 작은 아기” 기적같은 생존기
임신 6개월 만에 고작 302g의 몸무게로 태어난 초미숙아가 5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의 생존한계를 넘어 오늘(12일) 건강한 상태로 퇴원했습니다.

지난 1월 출생 당시 몸무게가 302g, 키 21.5cm에 불과했던 '사랑이'.

의료진이 생존 확률이 1%도 안 된다고 볼 정도로 불안한 상황이었지만 많은 사람의 관심 속에 미숙아 집중 치료에 들어갔고 기적 같은 일이 벌어졌습니다.

엄마 아빠의 간절한 기도에 사랑이도 힘을 냈을까요?

단 한 번의 수술도 없이 3개월 만에 인공호흡기를 땔 수 있었고, 생후 169일 만인 오늘(12일) 몸무게 3kg, 키 42cm로 건강하게 퇴원했습니다.

이 같은 기적에 사랑이 엄마 이인선 씨는 딸이 건강하게 자라서 아픈 사람들과 위로받아야 할 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으로 자라길 바란다고 감사의 소감을 전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