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그아웃의 몰래 카메라 ‘침묵 세리머니’를 아시나요
입력 2018.07.12 (21:50) 수정 2018.07.12 (22:0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더그아웃의 몰래 카메라 ‘침묵 세리머니’를 아시나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프로야구에서 홈런 친 선수를 아무도 축하해주지 않는 침묵 세리머니가 유행인데요.

의미 있는 기록을 달성한 선수를 무관심으로 대하는 건데 팬들의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데뷔 3년 만에 첫 홈런을 터뜨린 조수행이 잔뜩 기대한 채 더그아웃에 도착했지만 아무도 반겨주지 않습니다.

뜻밖의 상황에 당황한 듯, 허공에 대고 혼자서 하이파이브를 합니다.

퇴출설까지 나돌 정도로 슬럼프를 겪었던 롯데 번즈도 홈런을 친 뒤 스스로 축하해야 했습니다.

[조수행/두산 : "기분이 이상하더라고요. 그래도 그렇게 하니깐 더 재미있었고, 더욱 뜻깊었던 것 같아요. 축하도 많이 해주고 수비 끝나고 수비 들어와서도 축하 많이 해줬습니다."]

몰래 카메라처럼 뜻깊은 기록을 달성한 타자에게 무관심한 척하는 '침묵 세리머니'입니다.

메이저리그에서 시작된 축하 방식으로, LG 김현수도 미국 진출 후 첫 홈런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현지 중계 멘트 : "(김현수에게) 침묵으로 대응하는 것 같네요. 메이저리그 첫 홈런이잖아요. 다른 선수들도 기쁘겠지만, 곧바로 표현하지 않는 거죠."]

[김현수/LG : "잘 맞았는데 안 넘어갈까 봐 열심히 뛰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좋은 것 같아요. (홈런) 친 선수도 기분 좋아질 수 있고 재미있는 (기억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메이저리그의 침묵 세리머니는 한국에서 한층 더 풍부해졌습니다.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1경기 4홈런을 친 오재일의 경우처럼, 다양한 상황에서 침묵 세리머니가 펼쳐져 팬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국내 프로야구의 새로운 문화로 떠오른 침묵 세리머니.

선수들의 각양각색 표정만큼이나 색다른 재미를 안겨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 더그아웃의 몰래 카메라 ‘침묵 세리머니’를 아시나요
    • 입력 2018.07.12 (21:50)
    • 수정 2018.07.12 (22:01)
    뉴스 9
더그아웃의 몰래 카메라 ‘침묵 세리머니’를 아시나요
[앵커]

최근 프로야구에서 홈런 친 선수를 아무도 축하해주지 않는 침묵 세리머니가 유행인데요.

의미 있는 기록을 달성한 선수를 무관심으로 대하는 건데 팬들의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데뷔 3년 만에 첫 홈런을 터뜨린 조수행이 잔뜩 기대한 채 더그아웃에 도착했지만 아무도 반겨주지 않습니다.

뜻밖의 상황에 당황한 듯, 허공에 대고 혼자서 하이파이브를 합니다.

퇴출설까지 나돌 정도로 슬럼프를 겪었던 롯데 번즈도 홈런을 친 뒤 스스로 축하해야 했습니다.

[조수행/두산 : "기분이 이상하더라고요. 그래도 그렇게 하니깐 더 재미있었고, 더욱 뜻깊었던 것 같아요. 축하도 많이 해주고 수비 끝나고 수비 들어와서도 축하 많이 해줬습니다."]

몰래 카메라처럼 뜻깊은 기록을 달성한 타자에게 무관심한 척하는 '침묵 세리머니'입니다.

메이저리그에서 시작된 축하 방식으로, LG 김현수도 미국 진출 후 첫 홈런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현지 중계 멘트 : "(김현수에게) 침묵으로 대응하는 것 같네요. 메이저리그 첫 홈런이잖아요. 다른 선수들도 기쁘겠지만, 곧바로 표현하지 않는 거죠."]

[김현수/LG : "잘 맞았는데 안 넘어갈까 봐 열심히 뛰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좋은 것 같아요. (홈런) 친 선수도 기분 좋아질 수 있고 재미있는 (기억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메이저리그의 침묵 세리머니는 한국에서 한층 더 풍부해졌습니다.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1경기 4홈런을 친 오재일의 경우처럼, 다양한 상황에서 침묵 세리머니가 펼쳐져 팬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국내 프로야구의 새로운 문화로 떠오른 침묵 세리머니.

선수들의 각양각색 표정만큼이나 색다른 재미를 안겨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