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중앙지검 차장에 첫 여성…적폐수사 지휘부는 유임
입력 2018.07.13 (14:06) 수정 2018.07.13 (14:14) 인터넷 뉴스
서울중앙지검 차장에 첫 여성…적폐수사 지휘부는 유임
법무부는 오늘(13일) 이두봉 서울중앙지검 4차장 검사를 같은 검찰청 1차장에 보임하고 이노공 부천지청 차장을 서울중앙지검 4차장으로 발령내는 등 중간간부 인사를 오는 19일자로 단행했습니다.

이노공 검사는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서울중앙지검 차장에 선임됐습니다.

지난해부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과 함께 적폐청산 수사를 이끌어온 박찬호 2차장, 한동훈 3차장은 유임됐습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공소유지와 후속 수사의 안정적 마무리를 위한 조치입니다.

전국 특별수사를 조율하는 대검찰청 검찰연구관에는 문홍성 법무부 대변인이, 대검 공안기획관에는 송규종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수사정보정책관에는 국가정보원에 파견 근무 중인 이정수 대전고검 검사가 각각 보임됐습니다.

법무부 대변인에는 심재철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이 임명됐고, 주영환 대검 대변인은 유임됐습니다.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부장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실소유 의혹을 수사한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보임됐습니다.
주요 부패범죄를 수사할 특수2∼4부의 송경호·양석조·김창진 부장은 모두 유임됐습니다.

대공·테러 사건을 전담하는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은 양중진 대검 공안1과장이, 선거·정치 사건을 처리하는 공안2부장은 김성훈 공공형사수사부장이, 노동 사건 담당인 공공형사수사부장은 김수현 총무부장이 맡습니다.

전국 부장검사 중 최선임인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은 김남우 대검 정책기획과장이, 법무부 검찰과장에는 신자용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이 발탁됐습니다.

조직개편도 함께 이뤄졌습니다. 대검 강력부는 반부패부와 통합됐고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서울동부지검으로 옮기며 사이버수사부로 바뀝니다.

대검에 인권부가 신설되고 산하에 인권기획과·인권감독과·피해자인권과·양성평등담당관을 설치했습니다. 인권감독관이 운용되는 지방 검찰청은 현재 5곳에서 12곳으로 늘어나고 대검 인권부에는 인권수사자문관 5명이 배치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중앙지검 차장에 첫 여성…적폐수사 지휘부는 유임
    • 입력 2018.07.13 (14:06)
    • 수정 2018.07.13 (14:14)
    인터넷 뉴스
서울중앙지검 차장에 첫 여성…적폐수사 지휘부는 유임
법무부는 오늘(13일) 이두봉 서울중앙지검 4차장 검사를 같은 검찰청 1차장에 보임하고 이노공 부천지청 차장을 서울중앙지검 4차장으로 발령내는 등 중간간부 인사를 오는 19일자로 단행했습니다.

이노공 검사는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서울중앙지검 차장에 선임됐습니다.

지난해부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과 함께 적폐청산 수사를 이끌어온 박찬호 2차장, 한동훈 3차장은 유임됐습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공소유지와 후속 수사의 안정적 마무리를 위한 조치입니다.

전국 특별수사를 조율하는 대검찰청 검찰연구관에는 문홍성 법무부 대변인이, 대검 공안기획관에는 송규종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수사정보정책관에는 국가정보원에 파견 근무 중인 이정수 대전고검 검사가 각각 보임됐습니다.

법무부 대변인에는 심재철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이 임명됐고, 주영환 대검 대변인은 유임됐습니다.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부장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실소유 의혹을 수사한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보임됐습니다.
주요 부패범죄를 수사할 특수2∼4부의 송경호·양석조·김창진 부장은 모두 유임됐습니다.

대공·테러 사건을 전담하는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은 양중진 대검 공안1과장이, 선거·정치 사건을 처리하는 공안2부장은 김성훈 공공형사수사부장이, 노동 사건 담당인 공공형사수사부장은 김수현 총무부장이 맡습니다.

전국 부장검사 중 최선임인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은 김남우 대검 정책기획과장이, 법무부 검찰과장에는 신자용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이 발탁됐습니다.

조직개편도 함께 이뤄졌습니다. 대검 강력부는 반부패부와 통합됐고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서울동부지검으로 옮기며 사이버수사부로 바뀝니다.

대검에 인권부가 신설되고 산하에 인권기획과·인권감독과·피해자인권과·양성평등담당관을 설치했습니다. 인권감독관이 운용되는 지방 검찰청은 현재 5곳에서 12곳으로 늘어나고 대검 인권부에는 인권수사자문관 5명이 배치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