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군·미군 유해 68년 만에 유족 품으로…한미 상호 봉환 행사
입력 2018.07.13 (19:03) 수정 2018.07.13 (20:04)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국군·미군 유해 68년 만에 유족 품으로…한미 상호 봉환 행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6.25 전쟁에서 전사한 국군과 미군 유해가 오늘 서로 봉환됐습니다.

국군으로 확인된 유해는 사망 68년만에 유족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미 양국은 국립서울현충원에서 6.25 전쟁에서 전사한 고 윤경혁 일병의 유해와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미군 유해 1구를 상호 봉환했습니다.

고 윤경혁 일병은 미군 제1기병사단 소속 카투사로 참전했다 1950년 11월 28일 평안남도 개천 지역에서 전사했습니다.

2001년 북미 유해공동발굴 작업 과정에서 발굴된 윤 일병의 유해는 하와이 미국 국방부 전쟁포로 실종자 확인국으로 옮겨졌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유해 확인 작업 결과 한국인으로 추정하고, 유전자를 추출해 한국으로 보냈고, 우리 국방부의 신원 확인 과정을 거쳐 68년 만에 유족 품으로 돌아 갔습니다.

윤 일병의 유해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고향인 대구 달성군 선산에 안장됩니다.

미국 측에 인계한 미군 유해는 2016년 강원도 철원에서 우리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수습했습니다.

한미 양국이 6.25 전사자 유해를 같은 날 상호 봉환하는 행사를 한 것은 2016년 이후 두 번째입니다.

송영무 국방장관은 6.25전쟁에서 희생된 모든 참전용사들을 조국과 유가족의 품으로 보내드릴 수 있도록 미국과 유해발굴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은 이번에 전사자들을 가족들의 품에 보내드린 과정이 현재 여전히 실종되어 있거나 포로자로 등록되어 있는 모든 사람들이 겪게 될 과정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국군·미군 유해 68년 만에 유족 품으로…한미 상호 봉환 행사
    • 입력 2018.07.13 (19:03)
    • 수정 2018.07.13 (20:04)
    뉴스 7
국군·미군 유해 68년 만에 유족 품으로…한미 상호 봉환 행사
[앵커]

6.25 전쟁에서 전사한 국군과 미군 유해가 오늘 서로 봉환됐습니다.

국군으로 확인된 유해는 사망 68년만에 유족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미 양국은 국립서울현충원에서 6.25 전쟁에서 전사한 고 윤경혁 일병의 유해와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미군 유해 1구를 상호 봉환했습니다.

고 윤경혁 일병은 미군 제1기병사단 소속 카투사로 참전했다 1950년 11월 28일 평안남도 개천 지역에서 전사했습니다.

2001년 북미 유해공동발굴 작업 과정에서 발굴된 윤 일병의 유해는 하와이 미국 국방부 전쟁포로 실종자 확인국으로 옮겨졌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유해 확인 작업 결과 한국인으로 추정하고, 유전자를 추출해 한국으로 보냈고, 우리 국방부의 신원 확인 과정을 거쳐 68년 만에 유족 품으로 돌아 갔습니다.

윤 일병의 유해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고향인 대구 달성군 선산에 안장됩니다.

미국 측에 인계한 미군 유해는 2016년 강원도 철원에서 우리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수습했습니다.

한미 양국이 6.25 전사자 유해를 같은 날 상호 봉환하는 행사를 한 것은 2016년 이후 두 번째입니다.

송영무 국방장관은 6.25전쟁에서 희생된 모든 참전용사들을 조국과 유가족의 품으로 보내드릴 수 있도록 미국과 유해발굴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은 이번에 전사자들을 가족들의 품에 보내드린 과정이 현재 여전히 실종되어 있거나 포로자로 등록되어 있는 모든 사람들이 겪게 될 과정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