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희정 前 충남지사 5차 공판…부인 첫 재판 출석
입력 2018.07.13 (19:16) 수정 2018.07.13 (20:04)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안희정 前 충남지사 5차 공판…부인 첫 재판 출석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신의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한 다섯번째 재판이 열렸습니다.

안 전 지사의 부인이 처음으로 입장을 밝히면서, 진실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자신의 다섯 번째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오늘은 안 전 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도 증인 신문을 위해 법정에 나왔습니다.

[안희정/전 충남지사 : "(오늘 부인 나오시는데 심경 어떠십니까?) 달리 드릴 말씀 없습니다."]

민주원 씨는 피해자 김지은 씨가 안 전 지사에게 사적인 감정을 가진 것으로 느껴 불안하고 불쾌했다고 증언했습니다.

또 김 씨가 지난해 충남의 한 리조트에서 안 전 지사와 자고 있는 방에 들어온 적이 있다고 증언했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 측은 새벽에 낯선 사람이 왔는데도 보고만 있었던 것은 납득하기 어렵고, 김 씨는 방 안에 들어가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앞선 오전 재판에서는 안 전 지사 선거 캠프에서 일했던 성 모 씨가 증언했습니다.

성 씨는 피해자가 성폭행이 있었다고 주장하는 해외 출장지에서 메시지를 보냈는데 평소와 다름없다고 말했습니다.

피해자 변호인 측은 "재판 과정의 과장, 왜곡보도가 김지은 씨에게 엄청난 고통을 주고 있고 김 씨는 심리 치료 약을 먹으며 입원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7월부터 수개월 동안 수행비서였던 김 씨를 상대로 위력을 이용해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안 전 지사에 대한 재판은 다음 주 한 두 차례 더 진행된 뒤 오는 23일 결심 공판이 열립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안희정 前 충남지사 5차 공판…부인 첫 재판 출석
    • 입력 2018.07.13 (19:16)
    • 수정 2018.07.13 (20:04)
    뉴스 7
안희정 前 충남지사 5차 공판…부인 첫 재판 출석
[앵커]

자신의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한 다섯번째 재판이 열렸습니다.

안 전 지사의 부인이 처음으로 입장을 밝히면서, 진실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자신의 다섯 번째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오늘은 안 전 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도 증인 신문을 위해 법정에 나왔습니다.

[안희정/전 충남지사 : "(오늘 부인 나오시는데 심경 어떠십니까?) 달리 드릴 말씀 없습니다."]

민주원 씨는 피해자 김지은 씨가 안 전 지사에게 사적인 감정을 가진 것으로 느껴 불안하고 불쾌했다고 증언했습니다.

또 김 씨가 지난해 충남의 한 리조트에서 안 전 지사와 자고 있는 방에 들어온 적이 있다고 증언했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 측은 새벽에 낯선 사람이 왔는데도 보고만 있었던 것은 납득하기 어렵고, 김 씨는 방 안에 들어가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앞선 오전 재판에서는 안 전 지사 선거 캠프에서 일했던 성 모 씨가 증언했습니다.

성 씨는 피해자가 성폭행이 있었다고 주장하는 해외 출장지에서 메시지를 보냈는데 평소와 다름없다고 말했습니다.

피해자 변호인 측은 "재판 과정의 과장, 왜곡보도가 김지은 씨에게 엄청난 고통을 주고 있고 김 씨는 심리 치료 약을 먹으며 입원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7월부터 수개월 동안 수행비서였던 김 씨를 상대로 위력을 이용해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안 전 지사에 대한 재판은 다음 주 한 두 차례 더 진행된 뒤 오는 23일 결심 공판이 열립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