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국 동굴소년들 “동굴에 1시간만 있으려 했다”
입력 2018.07.13 (19:37) 수정 2018.07.13 (20:00) 인터넷 뉴스
태국 동굴소년들 “동굴에 1시간만 있으려 했다”
태국 치앙라이 동굴에 갇혔다가 17일 만에 구조된 아이들이 고립 당시 상황을 가족들에게 털어놓았다고 현지 언론이 13일 보도했습니다.

구조된 유소년 축구팀 주장의 아버지인 반폿 꼰깸은 "아이들과 코치는 원래 훈련이 끝난 뒤 한 시간가량 동굴 탐사를 하려 했다고 한다"면서 "하지만 동굴 안에 들어간 뒤에 비가 내렸고 곧 물이 차올랐다고 했다"고 아들의 말을 전했습니다.

이어 "아이들은 동굴에 갇힌 뒤 어두워서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더라"면서 "아이들이 배가 고프다고 할 때만 코치가 랜턴으로 동굴 천장의 종유석을 비춰줬다"고 덧붙였습니다.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의 '무 빠'(야생 맷돼지) 축구클럽 소속 유소년 선수와 코치 등 13명은 지난달 23일 매사이 지구의 탐루엉 동굴에 들어간 뒤 연락이 두절됐다가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태국 동굴소년들 “동굴에 1시간만 있으려 했다”
    • 입력 2018.07.13 (19:37)
    • 수정 2018.07.13 (20:00)
    인터넷 뉴스
태국 동굴소년들 “동굴에 1시간만 있으려 했다”
태국 치앙라이 동굴에 갇혔다가 17일 만에 구조된 아이들이 고립 당시 상황을 가족들에게 털어놓았다고 현지 언론이 13일 보도했습니다.

구조된 유소년 축구팀 주장의 아버지인 반폿 꼰깸은 "아이들과 코치는 원래 훈련이 끝난 뒤 한 시간가량 동굴 탐사를 하려 했다고 한다"면서 "하지만 동굴 안에 들어간 뒤에 비가 내렸고 곧 물이 차올랐다고 했다"고 아들의 말을 전했습니다.

이어 "아이들은 동굴에 갇힌 뒤 어두워서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더라"면서 "아이들이 배가 고프다고 할 때만 코치가 랜턴으로 동굴 천장의 종유석을 비춰줬다"고 덧붙였습니다.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의 '무 빠'(야생 맷돼지) 축구클럽 소속 유소년 선수와 코치 등 13명은 지난달 23일 매사이 지구의 탐루엉 동굴에 들어간 뒤 연락이 두절됐다가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