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서 야생 진드기 감염 80대 또 사망
입력 2018.07.13 (19:39) 인터넷 뉴스
야생 진드기가 옮기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SFTS에 걸린 80대 환자가 또 숨졌습니다.

전라북도는 완주군에 사는 82살 여성이 지난 8일 SFTS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오늘 엿새 만에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환자는 주변 텃밭에서 자주 일을 했고, 진드기에 물린 흔적이 있었으며 혈소판 수치 감소 등의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올해 전북에서 발생한 SFTS 감염 환자는 모두 8명이고, 이 가운데 6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SFTS는 백신이 없는 데다 치사율이 20%에 달해 유사 증상을 보이면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 전북서 야생 진드기 감염 80대 또 사망
    • 입력 2018.07.13 (19:39)
    인터넷 뉴스
야생 진드기가 옮기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SFTS에 걸린 80대 환자가 또 숨졌습니다.

전라북도는 완주군에 사는 82살 여성이 지난 8일 SFTS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오늘 엿새 만에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환자는 주변 텃밭에서 자주 일을 했고, 진드기에 물린 흔적이 있었으며 혈소판 수치 감소 등의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올해 전북에서 발생한 SFTS 감염 환자는 모두 8명이고, 이 가운데 6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SFTS는 백신이 없는 데다 치사율이 20%에 달해 유사 증상을 보이면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