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야구 올스타 최다 득표 양의지, 제구도 ‘으뜸’
입력 2018.07.13 (21:22) 연합뉴스
프로야구 올스타 최다 득표 양의지, 제구도 ‘으뜸’
프로야구 올스타 투표에서 최다 득표한 두산 베어스의 '안방마님' 양의지(드림 올스타)가 투수보다 더 정확한 제구를 뽐냈다.

양의지는 13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의 사전 행사로 열린 '퍼펙트 피처'에서 참가 선수 10명 중 가장 높은 6점을 획득했다.

양의지는 본 경기도 치르기 전에 퍼펙트 피처 우승으로 가욋돈 300만원을 받았다.

'퍼펙트 피처'는 마운드에서 10번 공을 던져 홈 플레트 쪽에 설치된 단상 위에 옆으로 일렬로 늘어선 배트 9개를 정확히 맞히는 게임이다.

양 끝에 있는 빨간색 방망이를 맞혀 쓰러뜨리면 2점, 빨간색 배트 사이에 자리한 흰색 배트 7개를 맞히면 1점을 준다.

양의지는 빨간색 배트를 모두 쓰러뜨리고 흰색 방망이 2개를 맞혀 6득점 했다.

전직 투수 이형종(LG)과 구원 투수 이보근(넥센) 두 나눔 올스타와, 특별 손님으로 선배들과 기량을 겨룬 울산공고 투수 최용준은 5점으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서든 데스 형식으로 벌어진 준우승 결정전에서 고교생 최용준이 승리해 형님들을 따돌리고 상금 100만원을 차지했다.

드림 올스타와 나눔 올스타에서 각각 5명(투수 3명, 야수 2명)의 선수가 퍼펙트 피처에 출전했다.

드림 올스타에선 진명호(롯데)·앙헬 산체스(SK)·장필준(삼성 라이온즈·이상 투수)과 양의지·이대호(롯데·이상 야수)가 나섰다.

나눔 올스타에선 이용규(한화)·안치홍(KIA)·이형종(이상 야수)와 이민호(NC)·이보근(이상 투수)이 이벤트에 뛰어들었다. 나눔 올스타는 투수 대신 야수를 1명 더 늘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프로야구 올스타 최다 득표 양의지, 제구도 ‘으뜸’
    • 입력 2018.07.13 (21:22)
    연합뉴스
프로야구 올스타 최다 득표 양의지, 제구도 ‘으뜸’
프로야구 올스타 투표에서 최다 득표한 두산 베어스의 '안방마님' 양의지(드림 올스타)가 투수보다 더 정확한 제구를 뽐냈다.

양의지는 13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의 사전 행사로 열린 '퍼펙트 피처'에서 참가 선수 10명 중 가장 높은 6점을 획득했다.

양의지는 본 경기도 치르기 전에 퍼펙트 피처 우승으로 가욋돈 300만원을 받았다.

'퍼펙트 피처'는 마운드에서 10번 공을 던져 홈 플레트 쪽에 설치된 단상 위에 옆으로 일렬로 늘어선 배트 9개를 정확히 맞히는 게임이다.

양 끝에 있는 빨간색 방망이를 맞혀 쓰러뜨리면 2점, 빨간색 배트 사이에 자리한 흰색 배트 7개를 맞히면 1점을 준다.

양의지는 빨간색 배트를 모두 쓰러뜨리고 흰색 방망이 2개를 맞혀 6득점 했다.

전직 투수 이형종(LG)과 구원 투수 이보근(넥센) 두 나눔 올스타와, 특별 손님으로 선배들과 기량을 겨룬 울산공고 투수 최용준은 5점으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서든 데스 형식으로 벌어진 준우승 결정전에서 고교생 최용준이 승리해 형님들을 따돌리고 상금 100만원을 차지했다.

드림 올스타와 나눔 올스타에서 각각 5명(투수 3명, 야수 2명)의 선수가 퍼펙트 피처에 출전했다.

드림 올스타에선 진명호(롯데)·앙헬 산체스(SK)·장필준(삼성 라이온즈·이상 투수)과 양의지·이대호(롯데·이상 야수)가 나섰다.

나눔 올스타에선 이용규(한화)·안치홍(KIA)·이형종(이상 야수)와 이민호(NC)·이보근(이상 투수)이 이벤트에 뛰어들었다. 나눔 올스타는 투수 대신 야수를 1명 더 늘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