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스트 북미 구상 발표…비핵화→평화체제→경제협력
입력 2018.07.13 (23:04) 수정 2018.07.13 (23:18)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포스트 북미 구상 발표…비핵화→평화체제→경제협력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한반도와 아세안을 아우르는 포괄적 평화와 번영 구상을 발표했습니다.

빠른 비핵화 이행을 통해 평화 체제를 구축하고, 경제 협력을 시작하겠다는 3단계 구상인데요.

북미 후속 회담이 교착 상태에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어떤 효과를 이끌어 낼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싱가포르 청중 4백여 명 앞에 선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건 비핵화 속도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을 정상 국가로 발전시키고자 하는 김정은 위원장의 높은 의욕을 확인했다며, 약속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의 약속을 지킨다면 자신의 나라를 번영으로 이끌어갈 수 있을 것입니다."]

북한이 비핵화 이행 방안을 더 구체화하고 한미가 상응하는 조치를 신속하게 추진하면, 평화체제가 이뤄져 경제 협력이 시작될 수 있다는 겁니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내놓은 문 대통령의 첫 포괄적 구상인 셈입니다.

남북 경제 협력의 방향은 경제 공동체로 방향을 명확히 했으며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기반으로 새 경제지도를 그리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 평화는 아세안 국가들에도 새 경제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며 아세안도 북한과의 교류 협력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아세안이 운영 중인 여러 회의체에 북한을 참여시키고 북한과의 양자 교류 협력이 강화되길 바랍니다."]

과거 아세안이 북한과 호혜적인 경제 협력관계를 맺었던 만큼, 비핵화 진전에 맞춰 북한을 다시 국제 사회로 불러내는데,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한 겁니다.

아세안의 적극적 협력 필요성을 강조한 문 대통령의 평화와 번영 구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후속 협상에 새로운 돌파구를 만들어 낼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싱가포르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포스트 북미 구상 발표…비핵화→평화체제→경제협력
    • 입력 2018.07.13 (23:04)
    • 수정 2018.07.13 (23:18)
    뉴스라인
포스트 북미 구상 발표…비핵화→평화체제→경제협력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한반도와 아세안을 아우르는 포괄적 평화와 번영 구상을 발표했습니다.

빠른 비핵화 이행을 통해 평화 체제를 구축하고, 경제 협력을 시작하겠다는 3단계 구상인데요.

북미 후속 회담이 교착 상태에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어떤 효과를 이끌어 낼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싱가포르 청중 4백여 명 앞에 선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건 비핵화 속도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을 정상 국가로 발전시키고자 하는 김정은 위원장의 높은 의욕을 확인했다며, 약속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의 약속을 지킨다면 자신의 나라를 번영으로 이끌어갈 수 있을 것입니다."]

북한이 비핵화 이행 방안을 더 구체화하고 한미가 상응하는 조치를 신속하게 추진하면, 평화체제가 이뤄져 경제 협력이 시작될 수 있다는 겁니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내놓은 문 대통령의 첫 포괄적 구상인 셈입니다.

남북 경제 협력의 방향은 경제 공동체로 방향을 명확히 했으며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기반으로 새 경제지도를 그리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 평화는 아세안 국가들에도 새 경제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며 아세안도 북한과의 교류 협력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아세안이 운영 중인 여러 회의체에 북한을 참여시키고 북한과의 양자 교류 협력이 강화되길 바랍니다."]

과거 아세안이 북한과 호혜적인 경제 협력관계를 맺었던 만큼, 비핵화 진전에 맞춰 북한을 다시 국제 사회로 불러내는데,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한 겁니다.

아세안의 적극적 협력 필요성을 강조한 문 대통령의 평화와 번영 구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후속 협상에 새로운 돌파구를 만들어 낼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싱가포르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