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막말·성희롱’ 과천여고 교사 직위해제…학생들 국민청원
입력 2018.07.13 (23:25) 수정 2018.07.14 (00:24) 인터넷 뉴스
‘막말·성희롱’ 과천여고 교사 직위해제…학생들 국민청원
경기도 과천여자고등학교의 한 교사가 학생들에게 폭언과 욕설, 성희롱을 해 직위해제됐습니다.

경기도교육청은 학생들에게 폭언과 욕설, 성희롱을 한 A 교사에 대해 해당 학교 측이 직위해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A 교사의 부적절한 언행은 해당 학교 학생들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도움을 요청하는 글을 올리면서 드러났습니다.

학생들은 A 교사가 "세월호 애들처럼 될거야", "그런식으로 행동하니까 위안부 소리를 듣는 거야"라는 폭언과 반 성적이 낮다는 이유로 학생들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했다며 피해를 호소했습니다.

국민청원 글에는 A 교사로부터 유사한 폭언과 성희롱을 당했다는 졸업생과 재학생들의 댓글도 이어졌습니다.

한 재학생은 A 교사가 "신체검사 때 가슴둘레는 안 재냐", "너 때문에 황홀했다" 등의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착수하는 한편 피해 학생들에 대한 심리치료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기도교육청도 인권옹호관을 파견해 이번 사안을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막말·성희롱’ 과천여고 교사 직위해제…학생들 국민청원
    • 입력 2018.07.13 (23:25)
    • 수정 2018.07.14 (00:24)
    인터넷 뉴스
‘막말·성희롱’ 과천여고 교사 직위해제…학생들 국민청원
경기도 과천여자고등학교의 한 교사가 학생들에게 폭언과 욕설, 성희롱을 해 직위해제됐습니다.

경기도교육청은 학생들에게 폭언과 욕설, 성희롱을 한 A 교사에 대해 해당 학교 측이 직위해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A 교사의 부적절한 언행은 해당 학교 학생들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도움을 요청하는 글을 올리면서 드러났습니다.

학생들은 A 교사가 "세월호 애들처럼 될거야", "그런식으로 행동하니까 위안부 소리를 듣는 거야"라는 폭언과 반 성적이 낮다는 이유로 학생들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했다며 피해를 호소했습니다.

국민청원 글에는 A 교사로부터 유사한 폭언과 성희롱을 당했다는 졸업생과 재학생들의 댓글도 이어졌습니다.

한 재학생은 A 교사가 "신체검사 때 가슴둘레는 안 재냐", "너 때문에 황홀했다" 등의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착수하는 한편 피해 학생들에 대한 심리치료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기도교육청도 인권옹호관을 파견해 이번 사안을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