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1살은 1달러” 판촉 행사 북새통…불만 폭주
입력 2018.07.13 (23:34) 수정 2018.07.14 (00:02)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브리핑] “1살은 1달러” 판촉 행사 북새통…불만 폭주
동영상영역 끝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미국의 완구업체가 장난감 가격을 어린이의 나이 숫자만큼의 달러로 내게 하는 판촉 행사를 벌였는데요.

아이디어는 기발했는데, 너무 많은 손님들이 몰리는 바람에 소비자 불만도 폭주했습니다.

네바다 주의 한 인형 판매장.

수백 명이 안팎에 줄지어 서 발 디딜 틈이 없습니다.

미국의 대형 완구 업체가 어린이 나이만큼 인형 가격을 내는 판촉 행사를 열었는데요.

[소비자 : "아기가 한 살 반이니까 1달러 50센트 (약 1,700원)만 내면 돼요."]

미국과 캐나다, 영국의 매장마다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들이 새벽부터 몰려들어 인산인해를 이룬 겁니다.

[소비자 : "이건 말도 안 됩니다. 이런 줄 알았으면 안 왔어요."]

[소비자 : "4시간이나 기다렸지만, 아직 매장 안에 못 들어갔어요."]

무더위 속에 갓난아기 등 어린이들이 대여섯 시간을 기다리면서 안전 문제가 제기됐습니다.

결국, 업체는 인형 교환권을 제공하고 행사를 반나절 만에 중단했습니다.

소비자들은 부실한 판촉행사로 무더위 속에 아이들이 헛고생만 했다며 불만을 터트렸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1살은 1달러” 판촉 행사 북새통…불만 폭주
    • 입력 2018.07.13 (23:34)
    • 수정 2018.07.14 (00:02)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 “1살은 1달러” 판촉 행사 북새통…불만 폭주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미국의 완구업체가 장난감 가격을 어린이의 나이 숫자만큼의 달러로 내게 하는 판촉 행사를 벌였는데요.

아이디어는 기발했는데, 너무 많은 손님들이 몰리는 바람에 소비자 불만도 폭주했습니다.

네바다 주의 한 인형 판매장.

수백 명이 안팎에 줄지어 서 발 디딜 틈이 없습니다.

미국의 대형 완구 업체가 어린이 나이만큼 인형 가격을 내는 판촉 행사를 열었는데요.

[소비자 : "아기가 한 살 반이니까 1달러 50센트 (약 1,700원)만 내면 돼요."]

미국과 캐나다, 영국의 매장마다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들이 새벽부터 몰려들어 인산인해를 이룬 겁니다.

[소비자 : "이건 말도 안 됩니다. 이런 줄 알았으면 안 왔어요."]

[소비자 : "4시간이나 기다렸지만, 아직 매장 안에 못 들어갔어요."]

무더위 속에 갓난아기 등 어린이들이 대여섯 시간을 기다리면서 안전 문제가 제기됐습니다.

결국, 업체는 인형 교환권을 제공하고 행사를 반나절 만에 중단했습니다.

소비자들은 부실한 판촉행사로 무더위 속에 아이들이 헛고생만 했다며 불만을 터트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