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드루킹 측근, 특검서 댓글 프로그램 시연…측근 줄소환 예정
입력 2018.07.13 (23:43) 수정 2018.07.14 (00:25) 인터넷 뉴스
드루킹 측근, 특검서 댓글 프로그램 시연…측근 줄소환 예정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댓글 조작 프로그램의 개발자가 프로그램을 직접 시연했습니다.

드루킹 김동원 씨의 측근이자 프로그램 개발자로 알려진 필명 ‘둘리’ 우 모 씨는 그제(12일) 소환 조사에서 댓글 조작 프로그램 초기 버전을 직접 재현했습니다.

우 씨는 어제 특검 조사에서 IT 전문가로 이뤄진 수사관들에게 프로그램을 시연했습니다.

우 씨는 진술 도중 특검 측이 제공한 휴대전화와 유심칩을 이용해 프로그램 구동을 재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검팀은 오늘(14일) 킹크랩 시연 의혹과 관련해 '솔본아르타' 양 모 씨를 내일 오후 3시 재소환합니다.

15일 오후 2시에는 '서유기' 박 모 씨도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앞서 드루킹은 2016년 10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시 느릅나무출판사에서 당시 국회의원 이던 김경수 경남지사를 상대로 킹크랩 시연회에 양 씨와 박 씨가 함께 참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 드루킹 측근, 특검서 댓글 프로그램 시연…측근 줄소환 예정
    • 입력 2018.07.13 (23:43)
    • 수정 2018.07.14 (00:25)
    인터넷 뉴스
드루킹 측근, 특검서 댓글 프로그램 시연…측근 줄소환 예정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댓글 조작 프로그램의 개발자가 프로그램을 직접 시연했습니다.

드루킹 김동원 씨의 측근이자 프로그램 개발자로 알려진 필명 ‘둘리’ 우 모 씨는 그제(12일) 소환 조사에서 댓글 조작 프로그램 초기 버전을 직접 재현했습니다.

우 씨는 어제 특검 조사에서 IT 전문가로 이뤄진 수사관들에게 프로그램을 시연했습니다.

우 씨는 진술 도중 특검 측이 제공한 휴대전화와 유심칩을 이용해 프로그램 구동을 재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검팀은 오늘(14일) 킹크랩 시연 의혹과 관련해 '솔본아르타' 양 모 씨를 내일 오후 3시 재소환합니다.

15일 오후 2시에는 '서유기' 박 모 씨도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앞서 드루킹은 2016년 10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시 느릅나무출판사에서 당시 국회의원 이던 김경수 경남지사를 상대로 킹크랩 시연회에 양 씨와 박 씨가 함께 참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