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해안고속도로서 승용차 갓길 방호벽 들이받아…30대 만취 운전자 입건
입력 2018.07.14 (02:28) 수정 2018.07.14 (03:21) 인터넷 뉴스
서해안고속도로서 승용차 갓길 방호벽 들이받아…30대 만취 운전자 입건
어젯밤(13일) 11시 40분쯤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나들목 근처에서 목포 방향으로 달리던 이 모(32) 씨의 승용차가 갓길 방호벽과 중앙분리대를 잇따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콘크리트 방호벽이 일부 부서지고 뒤따르는 차들도 타이어 등에 파손을 입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사고 당시 이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95%로,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만취 상태였습니다.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타이어가 터지면서 사고가 났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음주 운전) 혐의로 이 씨를 입건하고, 과속 여부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시청자 송영훈]
  • 서해안고속도로서 승용차 갓길 방호벽 들이받아…30대 만취 운전자 입건
    • 입력 2018.07.14 (02:28)
    • 수정 2018.07.14 (03:21)
    인터넷 뉴스
서해안고속도로서 승용차 갓길 방호벽 들이받아…30대 만취 운전자 입건
어젯밤(13일) 11시 40분쯤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나들목 근처에서 목포 방향으로 달리던 이 모(32) 씨의 승용차가 갓길 방호벽과 중앙분리대를 잇따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콘크리트 방호벽이 일부 부서지고 뒤따르는 차들도 타이어 등에 파손을 입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사고 당시 이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95%로,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만취 상태였습니다.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타이어가 터지면서 사고가 났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음주 운전) 혐의로 이 씨를 입건하고, 과속 여부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시청자 송영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