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경찰, 40대 남녀 중독시킨 ‘노비촉’ 든 병 찾았다
입력 2018.07.14 (03:19) 수정 2018.07.14 (04:23) 인터넷 뉴스
영국 경찰, 40대 남녀 중독시킨 ‘노비촉’ 든 병 찾았다
영국 경찰이 지난달 말 에임즈버리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40대 남녀를 중독시킨 물질이 든 용기를 찾아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습니다.

앞서 찰리 롤리와 던 스터지스 커플은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 시도 사건이 발생한 솔즈베리에서 13킬로미터 떨어진 에임즈버리의 한 건물에서 러시아가 군사용으로 개발한 신경작용제, '노비촉'에 중독돼 쓰러졌습니다. 롤리는 의식을 회복했지만, 스터지스는 지난 8일 숨졌습니다.

14일 영국 경찰이 지난 11일 롤리의 자택에서 '작은 병'을 발견해 안에 있는 물질을 분석한 결과 노비촉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분석은 포튼 다운에 있는 영국국방과학기술연구소에서 진행됐습니다.

경찰은 이번에 발견된 노비촉이 지난 3월 러시아 이중스파이 출신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의 암살 시도에 사용된 것과 같은 것인지 추가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경찰은 의식을 찾은 롤리를 상대로 노비촉이 든 병의 출처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닐 바수 영국 경찰 대테러대책본부장은 이번 발견이 매우 중요하면서도 긍정적인 발전이라면서도 "노비촉이 더 이상 남겨져 있지 않다고 확신할 수 없어 당분간 특정 지역은 계속 통제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국 외무부는 이번 노비촉 중독 사건과 관련해 발견된 물질을 독립적으로 확인하기 위한 절차의 일환으로 화학무기금지기구 관계자들을 초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영국 경찰, 40대 남녀 중독시킨 ‘노비촉’ 든 병 찾았다
    • 입력 2018.07.14 (03:19)
    • 수정 2018.07.14 (04:23)
    인터넷 뉴스
영국 경찰, 40대 남녀 중독시킨 ‘노비촉’ 든 병 찾았다
영국 경찰이 지난달 말 에임즈버리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40대 남녀를 중독시킨 물질이 든 용기를 찾아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습니다.

앞서 찰리 롤리와 던 스터지스 커플은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 시도 사건이 발생한 솔즈베리에서 13킬로미터 떨어진 에임즈버리의 한 건물에서 러시아가 군사용으로 개발한 신경작용제, '노비촉'에 중독돼 쓰러졌습니다. 롤리는 의식을 회복했지만, 스터지스는 지난 8일 숨졌습니다.

14일 영국 경찰이 지난 11일 롤리의 자택에서 '작은 병'을 발견해 안에 있는 물질을 분석한 결과 노비촉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분석은 포튼 다운에 있는 영국국방과학기술연구소에서 진행됐습니다.

경찰은 이번에 발견된 노비촉이 지난 3월 러시아 이중스파이 출신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의 암살 시도에 사용된 것과 같은 것인지 추가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경찰은 의식을 찾은 롤리를 상대로 노비촉이 든 병의 출처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닐 바수 영국 경찰 대테러대책본부장은 이번 발견이 매우 중요하면서도 긍정적인 발전이라면서도 "노비촉이 더 이상 남겨져 있지 않다고 확신할 수 없어 당분간 특정 지역은 계속 통제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국 외무부는 이번 노비촉 중독 사건과 관련해 발견된 물질을 독립적으로 확인하기 위한 절차의 일환으로 화학무기금지기구 관계자들을 초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