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北 비핵화, 더 긴 과정 될 수 있어”
입력 2018.07.14 (12:03) 수정 2018.07.14 (12:0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트럼프 “北 비핵화, 더 긴 과정 될 수 있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미가 비핵화와 관련해 아직 이렇다할 진전을 보여주지는 못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이 협상이 예상보다 길어질 것에 대비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비핵화와 관련해 바라는 것보다 더 긴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메이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다시 한번 낙관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사일 시험 발사 중단 등을 예로 들며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핵 실험도 미사일과 로켓 발사도 없었습니다. 일부 장소들은 파괴됐습니다. 내가 (싱가포르로) 출발하기 전에 우리 인질, 수감자들을 돌려받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비핵화를 과정이라고 표현했습니다.

비핵화가 단숨에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며 후속 협상 장기화에도 대비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무슨 일이 일어날 지 보게 될 겁니다. 비핵화는 과정입니다. 아마 바라는 것보다 긴 과정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나도 긴 과정에 익숙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때까지 제재 완화는 없다는 방침도 거듭 밝혔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우리는 제재를 해제하지 않았습니다. 제재는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새로운 미래, 획기적 진전 등을 언급한 김정은 위원장 친서를 공개하며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행보들은 미국 내 비핵화 회의론을 정면 돌파하면서 다만 비핵화에는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설득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트럼프 “北 비핵화, 더 긴 과정 될 수 있어”
    • 입력 2018.07.14 (12:03)
    • 수정 2018.07.14 (12:06)
    뉴스 12
트럼프 “北 비핵화, 더 긴 과정 될 수 있어”
[앵커]

북미가 비핵화와 관련해 아직 이렇다할 진전을 보여주지는 못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이 협상이 예상보다 길어질 것에 대비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비핵화와 관련해 바라는 것보다 더 긴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메이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다시 한번 낙관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사일 시험 발사 중단 등을 예로 들며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핵 실험도 미사일과 로켓 발사도 없었습니다. 일부 장소들은 파괴됐습니다. 내가 (싱가포르로) 출발하기 전에 우리 인질, 수감자들을 돌려받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비핵화를 과정이라고 표현했습니다.

비핵화가 단숨에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며 후속 협상 장기화에도 대비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무슨 일이 일어날 지 보게 될 겁니다. 비핵화는 과정입니다. 아마 바라는 것보다 긴 과정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나도 긴 과정에 익숙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때까지 제재 완화는 없다는 방침도 거듭 밝혔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우리는 제재를 해제하지 않았습니다. 제재는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새로운 미래, 획기적 진전 등을 언급한 김정은 위원장 친서를 공개하며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행보들은 미국 내 비핵화 회의론을 정면 돌파하면서 다만 비핵화에는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설득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