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사가 학생들에게 욕설·폭언”…경찰, 경위 파악 나서
입력 2018.07.14 (13:12) 수정 2018.07.14 (19:47) 사회
“교사가 학생들에게 욕설·폭언”…경찰, 경위 파악 나서
경기도의 한 사립 고등학교 학생들이 교사로부터 욕설과 폭언으로 정신적인 피해를 봤다는 주장이 나와 경찰이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섰습니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어제(13일) 경기도의 한 사립 고등학교 김 모 교사로부터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 학생 수를 파악하기 위해 학교 측에 전수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학교 2학년 학생들은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김 교사가 상습적으로 욕설을 하고 성적과 외모에 관한 모욕적인 폭언을 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교사가 "너희들이 그런 식으로 행동하니까 위안부 소리를 듣는다", "너희들도 세월호 애들처럼 될 거다"라고 말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경찰은 학교 측이 학생들로부터 확보한 진술을 토대로 수사 의뢰를 하거나 학부모들이 김 교사에 대해 고소·고발을 할 경우 아동 학대 혐의를 적용해 김 교사에 대한 수사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한편 학교 측은 김 교사를 직위 해제하고 징계 의결 절차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기도교육청은 오는 16일 학교에 학생인권옹호관을 보내 사실 관계를 조사하고, 수사 의뢰 여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 “교사가 학생들에게 욕설·폭언”…경찰, 경위 파악 나서
    • 입력 2018.07.14 (13:12)
    • 수정 2018.07.14 (19:47)
    사회
“교사가 학생들에게 욕설·폭언”…경찰, 경위 파악 나서
경기도의 한 사립 고등학교 학생들이 교사로부터 욕설과 폭언으로 정신적인 피해를 봤다는 주장이 나와 경찰이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섰습니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어제(13일) 경기도의 한 사립 고등학교 김 모 교사로부터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 학생 수를 파악하기 위해 학교 측에 전수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학교 2학년 학생들은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김 교사가 상습적으로 욕설을 하고 성적과 외모에 관한 모욕적인 폭언을 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교사가 "너희들이 그런 식으로 행동하니까 위안부 소리를 듣는다", "너희들도 세월호 애들처럼 될 거다"라고 말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경찰은 학교 측이 학생들로부터 확보한 진술을 토대로 수사 의뢰를 하거나 학부모들이 김 교사에 대해 고소·고발을 할 경우 아동 학대 혐의를 적용해 김 교사에 대한 수사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한편 학교 측은 김 교사를 직위 해제하고 징계 의결 절차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기도교육청은 오는 16일 학교에 학생인권옹호관을 보내 사실 관계를 조사하고, 수사 의뢰 여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