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드루킹 특검, ‘솔본 아르타’ 불러 킹크랩 시연 의혹 조사
입력 2018.07.14 (17:49) 수정 2018.07.14 (17:53) 인터넷 뉴스
드루킹 특검, ‘솔본 아르타’ 불러 킹크랩 시연 의혹 조사
'댓글 여론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오늘(14일) 댓글조작 자동화 프로그램인 '킹크랩' 시연 의혹과 관련해 '드루킹' 김동원 씨의 공범 '솔본 아르타' 양 모 씨를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특검팀은 양 씨를 상대로 김경수 경남지사가 국회의원 시절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했는지 등을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 씨는 이날 오후 3시쯤 특검팀 사무실에 도착한 뒤 '킹크랩을 시연할 때 김 지사를 보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앞서 드루킹은 '옥중편지'를 통해 2016년 10월 자신이 운영하던 경기도 파주의 출판사를 방문한 김 지사에게 '킹크랩'을 직접 보여줬고, 이 자리에는 양 씨 등이 함께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검팀은 양 씨에 이어 15일 오후에는 '서유기' 박 모 씨를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드루킹 특검, ‘솔본 아르타’ 불러 킹크랩 시연 의혹 조사
    • 입력 2018.07.14 (17:49)
    • 수정 2018.07.14 (17:53)
    인터넷 뉴스
드루킹 특검, ‘솔본 아르타’ 불러 킹크랩 시연 의혹 조사
'댓글 여론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오늘(14일) 댓글조작 자동화 프로그램인 '킹크랩' 시연 의혹과 관련해 '드루킹' 김동원 씨의 공범 '솔본 아르타' 양 모 씨를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특검팀은 양 씨를 상대로 김경수 경남지사가 국회의원 시절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했는지 등을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 씨는 이날 오후 3시쯤 특검팀 사무실에 도착한 뒤 '킹크랩을 시연할 때 김 지사를 보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앞서 드루킹은 '옥중편지'를 통해 2016년 10월 자신이 운영하던 경기도 파주의 출판사를 방문한 김 지사에게 '킹크랩'을 직접 보여줬고, 이 자리에는 양 씨 등이 함께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검팀은 양 씨에 이어 15일 오후에는 '서유기' 박 모 씨를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