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외교부 “‘종전선언 퇴짜’ 종편보도 사실 아냐…근거도 의문”
입력 2018.07.15 (00:18) 수정 2018.07.15 (07:28) 정치
외교부 “‘종전선언 퇴짜’ 종편보도 사실 아냐…근거도 의문”
"우리 정부가 미국 측에 종전선언 제안을 했다가 미국 정부로부터 '퇴짜'를 맞았다"는 채널A보도에 대해 외교부가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외교부는 "지난 11일 미국을 방문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북한의 비핵화 전에 종전선언을 할 것을 제안했다가 미국 실무자로부터 퇴짜를 맞았다는 보도는 사실과 부합하지 않으며, 어떤 근거가 있는 지 매우 의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종전선언은 이미 판문점 선언을 통해 합의된 사안으로 그동안 다양한 계기를 통해 그 시기와 방식 등에 관해 한미 두 나라가 지속적으로 논의해 왔다"면서 "우리 정부는 올해 안 종전선언을 목표로 이와 관련한 한미 간 협의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외교부 “‘종전선언 퇴짜’ 종편보도 사실 아냐…근거도 의문”
    • 입력 2018.07.15 (00:18)
    • 수정 2018.07.15 (07:28)
    정치
외교부 “‘종전선언 퇴짜’ 종편보도 사실 아냐…근거도 의문”
"우리 정부가 미국 측에 종전선언 제안을 했다가 미국 정부로부터 '퇴짜'를 맞았다"는 채널A보도에 대해 외교부가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외교부는 "지난 11일 미국을 방문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북한의 비핵화 전에 종전선언을 할 것을 제안했다가 미국 실무자로부터 퇴짜를 맞았다는 보도는 사실과 부합하지 않으며, 어떤 근거가 있는 지 매우 의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종전선언은 이미 판문점 선언을 통해 합의된 사안으로 그동안 다양한 계기를 통해 그 시기와 방식 등에 관해 한미 두 나라가 지속적으로 논의해 왔다"면서 "우리 정부는 올해 안 종전선언을 목표로 이와 관련한 한미 간 협의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