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심하고 차문 열고파”…‘문콕’ 주차장 골치
입력 2018.07.16 (08:50) 수정 2018.07.16 (08:5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안심하고 차문 열고파”…‘문콕’ 주차장 골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옆차와의 간격이 너무 좁아서 주차장에서 겨우 내리거나, 차량 문을 열다 다른 차를 찍는 이른바 '문콕' 사고를 경험해 본 적 있으실 겁니다.

이런 불편을 감안해 내년부터 생기는 주차장은 너비가 한뼘 정도 넓어지지만 큰 효과를 거둘지는 의문입니다.

김나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베테랑 운전자도 주차에는 상당한 집중력이 필요합니다.

과감히 진입하기에는 공간이 협소한 게 현실, 내릴 땐 거의 몸을 구겨서 내려야 할 수준입니다.

[박성재/운전 16년차 : "다리를 벌리면서 차량과 밀착해서 내리다가 바짓가랑이가 터진 적이 있었어요."]

문을 활짝 열 수 없어 조수석쪽 문으로 내리거나, 일단 방향을 잡아놓고 하차한 뒤 차를 밀어 넣는 방법도 동원됩니다.

주차 간격이 워낙 좁다보니 옆차가 여는 문에 찍힌 이른바 '문콕' 흔적도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어린 자녀들이 함부로 문을 열다 사고를 내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그냥 자리를 뜨면 이른바 '주차 뺑소니'로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수입차의 경우 수백 만원의 수리비를 청구하는 사례도 실제로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 주차장 너비 기준은 2.3미터.

내년 3월부터는 20센티미터, 한뼘 정도가 더 늘어납니다.

유럽 수준으로 주차 간격을 넓힌다는 거지만, 중대형차가 많은 우리나라에선 여전히 충분치 않습니다.

게다가 기존 건물은 주차 간격이 그대로 유지돼 당장 불편이 해소되기는 어렵습니다.

[이수일/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 "실제로는 신규 건물에만 적용되니까 우리가 주차하는 데는 다 2.3미터로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여기에 대한 정책이나 방지책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소형차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바뀌고 주차장 간격이 대폭 늘어나지 않는 한, 차량 탑승자가 스스로 조심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 “안심하고 차문 열고파”…‘문콕’ 주차장 골치
    • 입력 2018.07.16 (08:50)
    • 수정 2018.07.16 (08:59)
    아침뉴스타임
“안심하고 차문 열고파”…‘문콕’ 주차장 골치
[앵커]

옆차와의 간격이 너무 좁아서 주차장에서 겨우 내리거나, 차량 문을 열다 다른 차를 찍는 이른바 '문콕' 사고를 경험해 본 적 있으실 겁니다.

이런 불편을 감안해 내년부터 생기는 주차장은 너비가 한뼘 정도 넓어지지만 큰 효과를 거둘지는 의문입니다.

김나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베테랑 운전자도 주차에는 상당한 집중력이 필요합니다.

과감히 진입하기에는 공간이 협소한 게 현실, 내릴 땐 거의 몸을 구겨서 내려야 할 수준입니다.

[박성재/운전 16년차 : "다리를 벌리면서 차량과 밀착해서 내리다가 바짓가랑이가 터진 적이 있었어요."]

문을 활짝 열 수 없어 조수석쪽 문으로 내리거나, 일단 방향을 잡아놓고 하차한 뒤 차를 밀어 넣는 방법도 동원됩니다.

주차 간격이 워낙 좁다보니 옆차가 여는 문에 찍힌 이른바 '문콕' 흔적도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어린 자녀들이 함부로 문을 열다 사고를 내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그냥 자리를 뜨면 이른바 '주차 뺑소니'로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수입차의 경우 수백 만원의 수리비를 청구하는 사례도 실제로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 주차장 너비 기준은 2.3미터.

내년 3월부터는 20센티미터, 한뼘 정도가 더 늘어납니다.

유럽 수준으로 주차 간격을 넓힌다는 거지만, 중대형차가 많은 우리나라에선 여전히 충분치 않습니다.

게다가 기존 건물은 주차 간격이 그대로 유지돼 당장 불편이 해소되기는 어렵습니다.

[이수일/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 "실제로는 신규 건물에만 적용되니까 우리가 주차하는 데는 다 2.3미터로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여기에 대한 정책이나 방지책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소형차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바뀌고 주차장 간격이 대폭 늘어나지 않는 한, 차량 탑승자가 스스로 조심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