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염 속 등원차량에 방치…4세 여아 숨진 채 발견
입력 2018.07.18 (06:08) 수정 2018.07.18 (09:1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폭염 속 등원차량에 방치…4세 여아 숨진 채 발견
동영상영역 끝
[앵커]

통학 차량에 어린이가 방치된 사고가 또 발생했습니다.

어린이집 등원차량에서 미처 내리지 못한 4살짜리 어린이가 7시간 동안 방치됐는데 폭염 속에 갇혀 있다 결국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호준 기자가 사고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어린이집 건물 옆에 통학 차량이 세워져 있습니다.

어제 오전 9시 40분 네 살배기 김모 양이 이 차를 타고 이 곳에 도착했습니다.

차량에는 원생 9명이 타고 있었는데 김 양만 내리지 못했습니다.

운전기사도 어린이집 교사들도 김 양이 차에서 내리지 않았다는 사실을 몰랐습니다.

어린이집 교사들은 수업이 끝난 뒤 김 양의 부모에게 전화를 걸었고 그제서야 김 양이 통학 차량에 탔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뒤늦게 김 양을 찾아 나섰고, 7시간 만인 오후 4시 50분, 차 안에서 김 양을 발견했습니다.

이미 숨진 상태였습니다.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던 동두천시의 어제 낮 최고 기온은 32.2도.

통학차량은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는 어린이집 건물 옆에 온 종일 세워져 있었습니다.

밀폐된 차량의 내부 온도는 40도가 훌쩍 넘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피해 아동은 차량 뒷좌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운전 기사와 어린이집 인솔 교사는 "아이들이 차량에서 모두 내린 줄 알았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보육교사가 애가 안오면 집으로 전화를 해서 왜 안왔는지 확인해야 할 의무가 있는지 이런 부분 있잖아요. 나중에 부검 끝난 다음에 (어린이집 관계자들) 불러서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김 양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어린이집 교사와 운전기사의 과실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 폭염 속 등원차량에 방치…4세 여아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8.07.18 (06:08)
    • 수정 2018.07.18 (09:16)
    뉴스광장 1부
폭염 속 등원차량에 방치…4세 여아 숨진 채 발견
[앵커]

통학 차량에 어린이가 방치된 사고가 또 발생했습니다.

어린이집 등원차량에서 미처 내리지 못한 4살짜리 어린이가 7시간 동안 방치됐는데 폭염 속에 갇혀 있다 결국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호준 기자가 사고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어린이집 건물 옆에 통학 차량이 세워져 있습니다.

어제 오전 9시 40분 네 살배기 김모 양이 이 차를 타고 이 곳에 도착했습니다.

차량에는 원생 9명이 타고 있었는데 김 양만 내리지 못했습니다.

운전기사도 어린이집 교사들도 김 양이 차에서 내리지 않았다는 사실을 몰랐습니다.

어린이집 교사들은 수업이 끝난 뒤 김 양의 부모에게 전화를 걸었고 그제서야 김 양이 통학 차량에 탔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뒤늦게 김 양을 찾아 나섰고, 7시간 만인 오후 4시 50분, 차 안에서 김 양을 발견했습니다.

이미 숨진 상태였습니다.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던 동두천시의 어제 낮 최고 기온은 32.2도.

통학차량은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는 어린이집 건물 옆에 온 종일 세워져 있었습니다.

밀폐된 차량의 내부 온도는 40도가 훌쩍 넘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피해 아동은 차량 뒷좌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운전 기사와 어린이집 인솔 교사는 "아이들이 차량에서 모두 내린 줄 알았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보육교사가 애가 안오면 집으로 전화를 해서 왜 안왔는지 확인해야 할 의무가 있는지 이런 부분 있잖아요. 나중에 부검 끝난 다음에 (어린이집 관계자들) 불러서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김 양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어린이집 교사와 운전기사의 과실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