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병대, 추락 헬기 ‘마린온’ 조사 착수…추가 도입 제동 걸릴 듯
입력 2018.07.18 (10:06) 수정 2018.07.18 (10:15) 인터넷 뉴스
해병대, 추락 헬기 ‘마린온’ 조사 착수…추가 도입 제동 걸릴 듯
해병대가 시험비행 도중 추락해 5명의 인명피해를 낸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사고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해병대 관계자는 "어제(17일) 저녁 해병대와 해군, 공군, 국방기술품질원,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등 5개 기관이 참여하는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사위원장은 조영수 해병대 전력기획실장(준장)으로, 조사위는 우선 사고 목격자 등을 대상으로 사고 정황 등을 파악할 예정입니다.

해병대 관계자는 "사고 헬기 조종사의 비행시간은 3천3백 시간에 이르고 미국 비행시험학교를 졸업하는 등 조종 미숙으로 보기 어려운 측면이 있어, 기체 결함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육군 기동헬기인 '수리온'을 상륙기동헬기로 개조한 마린온은 올해 상반기 4대가 해병대에 납품됐고, 사고 헬기는 올해 1월에 납품된 마린온 2호기입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하반기에 마린온 2대 추가 도입 등 2023년까지 총 28대의 마린온을 도입하려던 해병대의 계획도 바뀔 가능성이 있습니다.

마린온 도입으로 첫 상륙기동헬기 전력화 계획을 추진해온 해병대의 계획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마린온의 원형인 육군 기동헬기 수리온도 2012년 말 전력화 이후 크고 작은 사고를 내며 결함 논란에 휩싸인 바 있습니다.

감사원은 지난해 7월 감사결과 발표를 통해 수리온이 전투용은 커녕 헬기로서 비행 안전성도 갖추지 못한 상태로 전력화됐다고 지적했고, 전력화 재개 결정을 내린 장명진 방사청장 등에 대해 수사를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해병대, 추락 헬기 ‘마린온’ 조사 착수…추가 도입 제동 걸릴 듯
    • 입력 2018.07.18 (10:06)
    • 수정 2018.07.18 (10:15)
    인터넷 뉴스
해병대, 추락 헬기 ‘마린온’ 조사 착수…추가 도입 제동 걸릴 듯
해병대가 시험비행 도중 추락해 5명의 인명피해를 낸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사고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해병대 관계자는 "어제(17일) 저녁 해병대와 해군, 공군, 국방기술품질원,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등 5개 기관이 참여하는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사위원장은 조영수 해병대 전력기획실장(준장)으로, 조사위는 우선 사고 목격자 등을 대상으로 사고 정황 등을 파악할 예정입니다.

해병대 관계자는 "사고 헬기 조종사의 비행시간은 3천3백 시간에 이르고 미국 비행시험학교를 졸업하는 등 조종 미숙으로 보기 어려운 측면이 있어, 기체 결함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육군 기동헬기인 '수리온'을 상륙기동헬기로 개조한 마린온은 올해 상반기 4대가 해병대에 납품됐고, 사고 헬기는 올해 1월에 납품된 마린온 2호기입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하반기에 마린온 2대 추가 도입 등 2023년까지 총 28대의 마린온을 도입하려던 해병대의 계획도 바뀔 가능성이 있습니다.

마린온 도입으로 첫 상륙기동헬기 전력화 계획을 추진해온 해병대의 계획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마린온의 원형인 육군 기동헬기 수리온도 2012년 말 전력화 이후 크고 작은 사고를 내며 결함 논란에 휩싸인 바 있습니다.

감사원은 지난해 7월 감사결과 발표를 통해 수리온이 전투용은 커녕 헬기로서 비행 안전성도 갖추지 못한 상태로 전력화됐다고 지적했고, 전력화 재개 결정을 내린 장명진 방사청장 등에 대해 수사를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