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 안 들으면 끊어치기”…CJ, 대리점에도 갑질
입력 2018.07.19 (21:38) 수정 2018.07.19 (21:43) 뉴스9(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말 안 들으면 끊어치기”…CJ, 대리점에도 갑질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심층 보도해드린 택배업계 문제점 이어갑니다.

회사의 우월적 지위에 당하는 건 택배 기사들 뿐 아니라 대리점주들도 비슷합니다.

CJ대한통운의 이른바 '계약 끊어치기' 문제, 정유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송새명 씨는 최근까지 CJ의 택배 대리점을 운영했습니다.

택배 기사 15명이 소속된 대리점이었습니다.

처음엔 CJ와 2년 대리점 계약을 맺었습니다.

올 들어 계약을 갱신하면서 기간이 갑자기 석 달이 됐습니다.

계약 기간을 갑자기 줄이는 이른바 '끊어치기'입니다.

[송새명/전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 사장 : "분류 알바 쓰고 2회전하고 이렇게 해라…그걸 듣지 않는 업체들은 3개월 계약으로 칼로 목을 딱 겨누고…."]

'다회전 배송' 등 CJ측의 시책을 안 따르자 계약 조건이 악화됐다는 겁니다.

이마저도 지난달 계약이 해지됐습니다.

[송새명/전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 사장 : "자유라 얘기하지만 그게 무슨 자유인가. 어 그러냐? 그럼 넌 계약 안하겠다…."]

송 씨가 속했던 터미널의 대리점 절반 가량이 최근 1년 동안 석달짜리 계약을 맺었습니다.

[CJ대한통운 OO 대리점 사장/음성변조 : "신규라든가 이런 등등의 약간 문제있는 곳은 약간 유예기간을 두면서 계약을 한다는 취지인거 같아요."]

CJ대한통운의 대리점 10곳 중 2곳이 계약 기간이 1년 이하입니다.

대리점 계약 기간이 짧을수록 본사 입김 은 세지게 마련입니다.

공정위는 이런 단기 계약을 대표적 불공정 유형으로 꼽고 있습니다.

[김상조/공정거래위원장/5월 24일 브리핑 : "대리점들의 70%가 본사와 계약기간이 딱 1년입니다. 본사에 밉보이게 되면 계약 갱신 시점에 예측하기 어려운 불이익을 받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CJ 대한통운은 대리점주가 단기 계약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고, 대부분 자동 갱신이 된다며 불공정 계약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말 안 들으면 끊어치기”…CJ, 대리점에도 갑질
    • 입력 2018.07.19 (21:38)
    • 수정 2018.07.19 (21:43)
    뉴스9(경인)
“말 안 들으면 끊어치기”…CJ, 대리점에도 갑질
[앵커]

어제 심층 보도해드린 택배업계 문제점 이어갑니다.

회사의 우월적 지위에 당하는 건 택배 기사들 뿐 아니라 대리점주들도 비슷합니다.

CJ대한통운의 이른바 '계약 끊어치기' 문제, 정유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송새명 씨는 최근까지 CJ의 택배 대리점을 운영했습니다.

택배 기사 15명이 소속된 대리점이었습니다.

처음엔 CJ와 2년 대리점 계약을 맺었습니다.

올 들어 계약을 갱신하면서 기간이 갑자기 석 달이 됐습니다.

계약 기간을 갑자기 줄이는 이른바 '끊어치기'입니다.

[송새명/전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 사장 : "분류 알바 쓰고 2회전하고 이렇게 해라…그걸 듣지 않는 업체들은 3개월 계약으로 칼로 목을 딱 겨누고…."]

'다회전 배송' 등 CJ측의 시책을 안 따르자 계약 조건이 악화됐다는 겁니다.

이마저도 지난달 계약이 해지됐습니다.

[송새명/전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 사장 : "자유라 얘기하지만 그게 무슨 자유인가. 어 그러냐? 그럼 넌 계약 안하겠다…."]

송 씨가 속했던 터미널의 대리점 절반 가량이 최근 1년 동안 석달짜리 계약을 맺었습니다.

[CJ대한통운 OO 대리점 사장/음성변조 : "신규라든가 이런 등등의 약간 문제있는 곳은 약간 유예기간을 두면서 계약을 한다는 취지인거 같아요."]

CJ대한통운의 대리점 10곳 중 2곳이 계약 기간이 1년 이하입니다.

대리점 계약 기간이 짧을수록 본사 입김 은 세지게 마련입니다.

공정위는 이런 단기 계약을 대표적 불공정 유형으로 꼽고 있습니다.

[김상조/공정거래위원장/5월 24일 브리핑 : "대리점들의 70%가 본사와 계약기간이 딱 1년입니다. 본사에 밉보이게 되면 계약 갱신 시점에 예측하기 어려운 불이익을 받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CJ 대한통운은 대리점주가 단기 계약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고, 대부분 자동 갱신이 된다며 불공정 계약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