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폐업 내몰리는 영세 자영업자들…한해 100만 명
입력 2018.07.20 (06:31) 수정 2018.07.20 (06:5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폐업 내몰리는 영세 자영업자들…한해 100만 명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임대료와 인건비, 원자재값 상승 등 3중고를 겪으면서 자영업자 중에 5년 이상을 버티는 경우는 전체의 18%에 불과합니다.

올 한 해 폐업자 수가 역대 최고치일 거라는 정부 추산도 나왔는데, 폐업에 내몰린 자영업자 실태를 윤지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유제품 대리점을 하다 사업을 접은 50대 자영업자입니다.

빚을 갚느라 살던 집도 처분했고, 2년 째 가족과도 떨어져 살고 있습니다.

[우유 대리점 폐업자 : "돈이 좀 안 되니까 이쪽에 돈 되는 곳으로 올라왔죠. 먹고 살아야 하니까. (집에는) 한 달에 한 번꼴 정도는 가요."]

사업 시작 땐 권리금 8500만 원을 주고 인수했지만, 나올 때는 빈손이었습니다.

[우유 대리점 폐업자 : "살 사람이 없으니까. (신규 영업) 할 사람이 없으니까 권리금을 못 받죠. 대타가 들어와야 하는데 대타가 없으니까."]

폐업 후, 새 임차인을 구하지 못하면 임대료를 감당하는 것도 큰일입니다.

나머지 계약 기간 동안 세는 내야 하기 때문입니다.

[미술교습소 폐업자 : "월세는 내기로 했고, 휴가철도 그렇고 건물 자체에서도 (다른 분들이) 지금 많이들 내놓으셔서 금방 찰 것 같지는 않아요."]

점포를 원상복구하는 문제를 놓고, 건물주와 분쟁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폐업 자영업자/음성변조 : "천장도 다 뜯고 바닥도 다 뜯고. 도대체 어디부터 어디까지 원상복구를 해 달라고 하나."]

건물주가 임대 보증금을 바로 내주지 않으면 가뜩이나 어려운 재정 상태는 더 나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폐업 자영업자/음성변조 : "(보증금을) 제 날짜에 안주니까 솔직히 신용불량자가 된 것 같아요. 카드 값도 밀리고 식자재(업체)에 줄 돈도 밀리고..."]

사업 청산과 세무·행정 절차까지 폐업 과정에서 처리할 건 많지만, 창업도 폐업도 처음인 자영업자들에게는 모든 게 어렵기만 합니다.

[고경수/폐업·재기 지원업체 대표 : "폐업에 관련된 정보가 전무하고 그 다음에 시간에 쫓깁니다. 이 분들은 심리적으로 굉장히 어려운 상태기 때문에 합리적인 의사결정하기가 현실적으로 힘들죠."]

올해 폐업하는 자영업자 수는 백만 명, 역대 최고치에 이를 거라는 우울한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폐업 내몰리는 영세 자영업자들…한해 100만 명
    • 입력 2018.07.20 (06:31)
    • 수정 2018.07.20 (06:50)
    뉴스광장 1부
폐업 내몰리는 영세 자영업자들…한해 100만 명
[앵커]

임대료와 인건비, 원자재값 상승 등 3중고를 겪으면서 자영업자 중에 5년 이상을 버티는 경우는 전체의 18%에 불과합니다.

올 한 해 폐업자 수가 역대 최고치일 거라는 정부 추산도 나왔는데, 폐업에 내몰린 자영업자 실태를 윤지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유제품 대리점을 하다 사업을 접은 50대 자영업자입니다.

빚을 갚느라 살던 집도 처분했고, 2년 째 가족과도 떨어져 살고 있습니다.

[우유 대리점 폐업자 : "돈이 좀 안 되니까 이쪽에 돈 되는 곳으로 올라왔죠. 먹고 살아야 하니까. (집에는) 한 달에 한 번꼴 정도는 가요."]

사업 시작 땐 권리금 8500만 원을 주고 인수했지만, 나올 때는 빈손이었습니다.

[우유 대리점 폐업자 : "살 사람이 없으니까. (신규 영업) 할 사람이 없으니까 권리금을 못 받죠. 대타가 들어와야 하는데 대타가 없으니까."]

폐업 후, 새 임차인을 구하지 못하면 임대료를 감당하는 것도 큰일입니다.

나머지 계약 기간 동안 세는 내야 하기 때문입니다.

[미술교습소 폐업자 : "월세는 내기로 했고, 휴가철도 그렇고 건물 자체에서도 (다른 분들이) 지금 많이들 내놓으셔서 금방 찰 것 같지는 않아요."]

점포를 원상복구하는 문제를 놓고, 건물주와 분쟁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폐업 자영업자/음성변조 : "천장도 다 뜯고 바닥도 다 뜯고. 도대체 어디부터 어디까지 원상복구를 해 달라고 하나."]

건물주가 임대 보증금을 바로 내주지 않으면 가뜩이나 어려운 재정 상태는 더 나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폐업 자영업자/음성변조 : "(보증금을) 제 날짜에 안주니까 솔직히 신용불량자가 된 것 같아요. 카드 값도 밀리고 식자재(업체)에 줄 돈도 밀리고..."]

사업 청산과 세무·행정 절차까지 폐업 과정에서 처리할 건 많지만, 창업도 폐업도 처음인 자영업자들에게는 모든 게 어렵기만 합니다.

[고경수/폐업·재기 지원업체 대표 : "폐업에 관련된 정보가 전무하고 그 다음에 시간에 쫓깁니다. 이 분들은 심리적으로 굉장히 어려운 상태기 때문에 합리적인 의사결정하기가 현실적으로 힘들죠."]

올해 폐업하는 자영업자 수는 백만 명, 역대 최고치에 이를 거라는 우울한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