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폐업 내몰리는 영세 자영업자들…한해 100만 명
입력 2018.07.20 (06:31) 수정 2018.07.20 (06: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폐업 내몰리는 영세 자영업자들…한해 100만 명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임대료와 인건비, 원자재값 상승 등 3중고를 겪으면서 자영업자 중에 5년 이상을 버티는 경우는 전체의 18%에 불과합니다.

올 한 해 폐업자 수가 역대 최고치일 거라는 정부 추산도 나왔는데, 폐업에 내몰린 자영업자 실태를 윤지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유제품 대리점을 하다 사업을 접은 50대 자영업자입니다.

빚을 갚느라 살던 집도 처분했고, 2년 째 가족과도 떨어져 살고 있습니다.

[우유 대리점 폐업자 : "돈이 좀 안 되니까 이쪽에 돈 되는 곳으로 올라왔죠. 먹고 살아야 하니까. (집에는) 한 달에 한 번꼴 정도는 가요."]

사업 시작 땐 권리금 8500만 원을 주고 인수했지만, 나올 때는 빈손이었습니다.

[우유 대리점 폐업자 : "살 사람이 없으니까. (신규 영업) 할 사람이 없으니까 권리금을 못 받죠. 대타가 들어와야 하는데 대타가 없으니까."]

폐업 후, 새 임차인을 구하지 못하면 임대료를 감당하는 것도 큰일입니다.

나머지 계약 기간 동안 세는 내야 하기 때문입니다.

[미술교습소 폐업자 : "월세는 내기로 했고, 휴가철도 그렇고 건물 자체에서도 (다른 분들이) 지금 많이들 내놓으셔서 금방 찰 것 같지는 않아요."]

점포를 원상복구하는 문제를 놓고, 건물주와 분쟁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폐업 자영업자/음성변조 : "천장도 다 뜯고 바닥도 다 뜯고. 도대체 어디부터 어디까지 원상복구를 해 달라고 하나."]

건물주가 임대 보증금을 바로 내주지 않으면 가뜩이나 어려운 재정 상태는 더 나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폐업 자영업자/음성변조 : "(보증금을) 제 날짜에 안주니까 솔직히 신용불량자가 된 것 같아요. 카드 값도 밀리고 식자재(업체)에 줄 돈도 밀리고..."]

사업 청산과 세무·행정 절차까지 폐업 과정에서 처리할 건 많지만, 창업도 폐업도 처음인 자영업자들에게는 모든 게 어렵기만 합니다.

[고경수/폐업·재기 지원업체 대표 : "폐업에 관련된 정보가 전무하고 그 다음에 시간에 쫓깁니다. 이 분들은 심리적으로 굉장히 어려운 상태기 때문에 합리적인 의사결정하기가 현실적으로 힘들죠."]

올해 폐업하는 자영업자 수는 백만 명, 역대 최고치에 이를 거라는 우울한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폐업 내몰리는 영세 자영업자들…한해 100만 명
    • 입력 2018.07.20 (06:31)
    • 수정 2018.07.20 (06:50)
    뉴스광장 1부
폐업 내몰리는 영세 자영업자들…한해 100만 명
[앵커]

임대료와 인건비, 원자재값 상승 등 3중고를 겪으면서 자영업자 중에 5년 이상을 버티는 경우는 전체의 18%에 불과합니다.

올 한 해 폐업자 수가 역대 최고치일 거라는 정부 추산도 나왔는데, 폐업에 내몰린 자영업자 실태를 윤지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유제품 대리점을 하다 사업을 접은 50대 자영업자입니다.

빚을 갚느라 살던 집도 처분했고, 2년 째 가족과도 떨어져 살고 있습니다.

[우유 대리점 폐업자 : "돈이 좀 안 되니까 이쪽에 돈 되는 곳으로 올라왔죠. 먹고 살아야 하니까. (집에는) 한 달에 한 번꼴 정도는 가요."]

사업 시작 땐 권리금 8500만 원을 주고 인수했지만, 나올 때는 빈손이었습니다.

[우유 대리점 폐업자 : "살 사람이 없으니까. (신규 영업) 할 사람이 없으니까 권리금을 못 받죠. 대타가 들어와야 하는데 대타가 없으니까."]

폐업 후, 새 임차인을 구하지 못하면 임대료를 감당하는 것도 큰일입니다.

나머지 계약 기간 동안 세는 내야 하기 때문입니다.

[미술교습소 폐업자 : "월세는 내기로 했고, 휴가철도 그렇고 건물 자체에서도 (다른 분들이) 지금 많이들 내놓으셔서 금방 찰 것 같지는 않아요."]

점포를 원상복구하는 문제를 놓고, 건물주와 분쟁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폐업 자영업자/음성변조 : "천장도 다 뜯고 바닥도 다 뜯고. 도대체 어디부터 어디까지 원상복구를 해 달라고 하나."]

건물주가 임대 보증금을 바로 내주지 않으면 가뜩이나 어려운 재정 상태는 더 나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폐업 자영업자/음성변조 : "(보증금을) 제 날짜에 안주니까 솔직히 신용불량자가 된 것 같아요. 카드 값도 밀리고 식자재(업체)에 줄 돈도 밀리고..."]

사업 청산과 세무·행정 절차까지 폐업 과정에서 처리할 건 많지만, 창업도 폐업도 처음인 자영업자들에게는 모든 게 어렵기만 합니다.

[고경수/폐업·재기 지원업체 대표 : "폐업에 관련된 정보가 전무하고 그 다음에 시간에 쫓깁니다. 이 분들은 심리적으로 굉장히 어려운 상태기 때문에 합리적인 의사결정하기가 현실적으로 힘들죠."]

올해 폐업하는 자영업자 수는 백만 명, 역대 최고치에 이를 거라는 우울한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