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폼페이오 “비핵화 시간표를”…北 “시간 걸릴 것”
입력 2018.07.20 (17:05) 수정 2018.07.20 (17:13)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폼페이오 “비핵화 시간표를”…北 “시간 걸릴 것”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방북했을 때, 비핵화 시간표를 요구했지만 북한 측이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 정부는 비핵화는 진행되겠지만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송영석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상을 위해 지난 6일 북한을 방문한 폼페이오 장관.

당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에게 핵과 탄도 미사일이 있는 장소를 포함한 북한의 핵 프로그램 전체 목록과 비핵화를 위한 시간표를 요구했습니다.

스티븐 멀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미국을 방문 중인 우리나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에게 이렇게 전하면서 그러나 당시 북한 측이 즉답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대신, 북측은 신뢰할만 한 체제보장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며 맞섰다고 멀 차관보는 전했습니다.

그러나 이 때문에 비핵화 프로세스가 지장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미 정부의 판단입니다.

오늘 폭스뉴스에 출연한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 약속을 재확인했다면서, 미국 내 회의적인 시각을 일축했습니다.

다만, 성과를 내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서두르지 않는다"고 거듭 밝힌 것과 같은 맥락으로 읽힙니다.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장도 1년 안에 비핵화가 이뤄지기는 어렵다며 폼페이오 장관의 주장을 뒷받침했습니다.

[댄 코츠/美 국가정보국장 : "(1년 내 비핵화는) 기술적으로는 가능하지만, 아마도 이뤄지지 않을 것입니다. 폼페이오 장관도 그 것이 어렵다는 것을 분명히 말해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시간으로 오늘 밤, 한-미 외교 수장이 만납니다.

북미 간 협상의 속도를 내기 위한 우리 정부의 역할도 주목됩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폼페이오 “비핵화 시간표를”…北 “시간 걸릴 것”
    • 입력 2018.07.20 (17:05)
    • 수정 2018.07.20 (17:13)
    뉴스 5
폼페이오 “비핵화 시간표를”…北 “시간 걸릴 것”
[앵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방북했을 때, 비핵화 시간표를 요구했지만 북한 측이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 정부는 비핵화는 진행되겠지만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송영석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상을 위해 지난 6일 북한을 방문한 폼페이오 장관.

당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에게 핵과 탄도 미사일이 있는 장소를 포함한 북한의 핵 프로그램 전체 목록과 비핵화를 위한 시간표를 요구했습니다.

스티븐 멀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미국을 방문 중인 우리나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에게 이렇게 전하면서 그러나 당시 북한 측이 즉답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대신, 북측은 신뢰할만 한 체제보장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며 맞섰다고 멀 차관보는 전했습니다.

그러나 이 때문에 비핵화 프로세스가 지장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미 정부의 판단입니다.

오늘 폭스뉴스에 출연한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 약속을 재확인했다면서, 미국 내 회의적인 시각을 일축했습니다.

다만, 성과를 내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서두르지 않는다"고 거듭 밝힌 것과 같은 맥락으로 읽힙니다.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장도 1년 안에 비핵화가 이뤄지기는 어렵다며 폼페이오 장관의 주장을 뒷받침했습니다.

[댄 코츠/美 국가정보국장 : "(1년 내 비핵화는) 기술적으로는 가능하지만, 아마도 이뤄지지 않을 것입니다. 폼페이오 장관도 그 것이 어렵다는 것을 분명히 말해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시간으로 오늘 밤, 한-미 외교 수장이 만납니다.

북미 간 협상의 속도를 내기 위한 우리 정부의 역할도 주목됩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