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의약계 현실 고발 영화 대흥행…리커창 “약값 낮춰라”
입력 2018.07.21 (21:26) 수정 2018.07.21 (22:0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中 의약계 현실 고발 영화 대흥행…리커창 “약값 낮춰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중국에서는 비싼 약값으로 고통받는 환자들 값싼 복제약을 팔다 경찰에 붙잡힌 한 남성의 실화를 소재로 한 영화가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리커창 중국 총리까지도 중국 의약계의 현실을 풍자한 이 영화를 보고 약값을 낮추라고 지시했습니다.

베이징 김민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값비싼 백혈병 약 때문에 허리가 휘는 환자들을 위해 주인공은 인도로 가서 값이 훨씬 싼 복제약을 들여옵니다.

환자들은 이 약을 사러 줄을 서고, 주인공은 구세주로 칭송받습니다.

그러나 주인공은 허가받지 않은 약을 팔았다는 이유로 당국에 체포됩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이 영화의 실제 주인공 루융 씨는 자신이 사 준 복제약으로 혜택을 본 환자들의 탄원으로 지난 2015년 석방됐습니다.

영화는 개봉 이후 보름간 티켓 판매 1위에, 판매 수익이 우리 돈 4천억 원을 넘어 역대 5위에 오르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구웨이후/관객 : "평범한 인물인데도 민심의 목소리를 담아 자기 감정을 다 털어놓은 것 같았어요. 그래서 아주 실감나더라고요."]

이같은 반응에 총리가 직접 나서, 약값 인하와 공급보장 등 대책 마련을 지시했습니다.

[봉황TV 방송 : "리커창 총리는 수입 약을 살 여력도 없고, 더 기다릴 수도 없는 암 환자 등 중환자들의 호소는 약값 인하와 공급 문제 해결이 시급함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상대적으로 낙후한 중국의 의약계 현실을 풍자한 이 영화를 계기로 중국 정부가 개혁 조치들을 잇따라 내놓으려 하고 있지만, 제약업계 등의 저항에 부딪혀 실효를 거두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中 의약계 현실 고발 영화 대흥행…리커창 “약값 낮춰라”
    • 입력 2018.07.21 (21:26)
    • 수정 2018.07.21 (22:02)
    뉴스 9
中 의약계 현실 고발 영화 대흥행…리커창 “약값 낮춰라”
[앵커]

요즘 중국에서는 비싼 약값으로 고통받는 환자들 값싼 복제약을 팔다 경찰에 붙잡힌 한 남성의 실화를 소재로 한 영화가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리커창 중국 총리까지도 중국 의약계의 현실을 풍자한 이 영화를 보고 약값을 낮추라고 지시했습니다.

베이징 김민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값비싼 백혈병 약 때문에 허리가 휘는 환자들을 위해 주인공은 인도로 가서 값이 훨씬 싼 복제약을 들여옵니다.

환자들은 이 약을 사러 줄을 서고, 주인공은 구세주로 칭송받습니다.

그러나 주인공은 허가받지 않은 약을 팔았다는 이유로 당국에 체포됩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이 영화의 실제 주인공 루융 씨는 자신이 사 준 복제약으로 혜택을 본 환자들의 탄원으로 지난 2015년 석방됐습니다.

영화는 개봉 이후 보름간 티켓 판매 1위에, 판매 수익이 우리 돈 4천억 원을 넘어 역대 5위에 오르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구웨이후/관객 : "평범한 인물인데도 민심의 목소리를 담아 자기 감정을 다 털어놓은 것 같았어요. 그래서 아주 실감나더라고요."]

이같은 반응에 총리가 직접 나서, 약값 인하와 공급보장 등 대책 마련을 지시했습니다.

[봉황TV 방송 : "리커창 총리는 수입 약을 살 여력도 없고, 더 기다릴 수도 없는 암 환자 등 중환자들의 호소는 약값 인하와 공급 문제 해결이 시급함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상대적으로 낙후한 중국의 의약계 현실을 풍자한 이 영화를 계기로 중국 정부가 개혁 조치들을 잇따라 내놓으려 하고 있지만, 제약업계 등의 저항에 부딪혀 실효를 거두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