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종헌, ‘왜 나만’ 억울”…윗선 수사 초읽기
입력 2018.07.22 (21:07) 수정 2018.07.22 (21:4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임종헌, ‘왜 나만’ 억울”…윗선 수사 초읽기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임종헌 전 차장은 자신이 잘못한 게 있긴 하지만 모든 책임이 자신에게만 쏠리는 것 같다며 억울해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재판이 시작되면 다 밝혀질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서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임종헌 전 차장의 핵심 측근은, 임 전 차장이 이번 사태의 책임을 혼자만 뒤집어 쓰는 것 같아 억울해한다고 취재진에게 전했습니다.

법원이 검찰에 사법행정권 남용 문건들을 넘기면서 임 전 차장에게 화살이 돌아갈 만한 문건만 주로 넘겼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확보한 USB에는 임 전 차장이 아닌 다른 사람의 책임이라는 게 명백한 문건들도 담겨져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임 전 차장이 구속도 각오하고 있다며 재판에서 다 밝혀질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임 전 차장은 자신의 영장 외에 다른 핵심 관계자들은 영장이 모두 기각됐다는 소식을 듣고 적잖이 당황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에 영장을 심사한 영장전담 부장판사와 영장 청구 대상이었던 박병대 전 대법관이 과거 한 재판부에 근무한 사실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한편 임 전 차장이 USB를 보관해 온 것과 관련해 검찰 안팎에선 수사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민감한 문건을 복사해서 나온데다, 이를 없애지 않고 가지고 있었던 건 자신의 책임과 다른 관계자의 책임을 증거로서 입증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겁니다.

향후 검찰 수사는 위로 한 걸음 더 내딛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박병대 전 대법관은 법원행정처장 시절 상고법원 도입에 비판적인 판사모임에 대한 동향 파악과 대응을 지시한 사실이 이미 드러났습니다.

게다가 이번에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게 보고된 정황이 담긴 문건까지 나오면서 향후 검찰 수사는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임종헌, ‘왜 나만’ 억울”…윗선 수사 초읽기
    • 입력 2018.07.22 (21:07)
    • 수정 2018.07.22 (21:45)
    뉴스 9
“임종헌, ‘왜 나만’ 억울”…윗선 수사 초읽기
[앵커]

임종헌 전 차장은 자신이 잘못한 게 있긴 하지만 모든 책임이 자신에게만 쏠리는 것 같다며 억울해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재판이 시작되면 다 밝혀질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서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임종헌 전 차장의 핵심 측근은, 임 전 차장이 이번 사태의 책임을 혼자만 뒤집어 쓰는 것 같아 억울해한다고 취재진에게 전했습니다.

법원이 검찰에 사법행정권 남용 문건들을 넘기면서 임 전 차장에게 화살이 돌아갈 만한 문건만 주로 넘겼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확보한 USB에는 임 전 차장이 아닌 다른 사람의 책임이라는 게 명백한 문건들도 담겨져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임 전 차장이 구속도 각오하고 있다며 재판에서 다 밝혀질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임 전 차장은 자신의 영장 외에 다른 핵심 관계자들은 영장이 모두 기각됐다는 소식을 듣고 적잖이 당황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에 영장을 심사한 영장전담 부장판사와 영장 청구 대상이었던 박병대 전 대법관이 과거 한 재판부에 근무한 사실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한편 임 전 차장이 USB를 보관해 온 것과 관련해 검찰 안팎에선 수사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민감한 문건을 복사해서 나온데다, 이를 없애지 않고 가지고 있었던 건 자신의 책임과 다른 관계자의 책임을 증거로서 입증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겁니다.

향후 검찰 수사는 위로 한 걸음 더 내딛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박병대 전 대법관은 법원행정처장 시절 상고법원 도입에 비판적인 판사모임에 대한 동향 파악과 대응을 지시한 사실이 이미 드러났습니다.

게다가 이번에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게 보고된 정황이 담긴 문건까지 나오면서 향후 검찰 수사는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