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허익범 특검 ‘당혹’…노 의원 어떤 수사 받았나?
입력 2018.07.23 (12:03) 수정 2018.07.23 (13:0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허익범 특검 ‘당혹’…노 의원 어떤 수사 받았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사망 소식에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당혹스러운 모습입니다.

특검 중계차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봅니다.

홍성희 기자, 허익범 특별검사가 조금 전 긴급 브리핑 열었는데 어떤 입장을 내놨습니까?

[기자]

네, 허익범 특별검사는 노회찬 의원의 사망 소식에 업무를 멈추고,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그리고 조금 전 입장을 발표했는데요,

허익범 특별검사는 예기치 않은 비보를 듣고 침통한 마음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평소 정치인으로 존경해오던 분이라면서, 직접 뵌 적은 없지만 먼거리에서 행적을 바라보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노 의원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족들에게 드리는 인사라면서 머리를 숙여 인사했습니다.

브리핑이 끝나고 기자들이 노 의원에게 소환을 통보했는지 질문했지만, 허 특검은 대답하지 않고 회견장을 빠져나갔습니다.

[앵커]

숨진 노회찬 의원은 특검에서 어떤 수사를 받고 있었습니까?

[기자]

네, 특검팀은 노회찬 의원과 드루킹 측 간의 돈 거래를 확인하고 있었습니다.

노 의원과 노 의원 주변에 대한 광범위한 금융계좌를 추적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검은 노의원이 2016년 총선을 앞두고 드루킹측으로부터 두차례에 걸쳐 불법 정치자금 5천만원을 받은 혐의에 대해 수사하고 있었습니다.

드루킹 김동원 씨 등으로부터 진술을 확보하고 물증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당초 이 사건은 검찰과 경찰이 2016년 수사를 했지만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드루킹 측이 현금 5천 만원을 인출했지만 실제 돈이 전달된 흔적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특검은 드루킹 측이 당시 증거를 위조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결론이 맞지 않다고 판단했습니다.

과거 수사 당시 '경제적공진화모임'의 핵심 멤버인 도 모 변호사가 경공모 회원들로부터 4천여 만 원을 걷어서 사진을 찍은 뒤 불법 자금이 건네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는데요.

특검은 당시 이 증거가 위조된 것으로 판단한 겁니다.

노 의원은 그동안 돈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지만, 오늘 남긴 유서에는 드루킹 측에서 돈을 받았지만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허익범 특검 ‘당혹’…노 의원 어떤 수사 받았나?
    • 입력 2018.07.23 (12:03)
    • 수정 2018.07.23 (13:00)
    뉴스 12
허익범 특검 ‘당혹’…노 의원 어떤 수사 받았나?
[앵커]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사망 소식에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당혹스러운 모습입니다.

특검 중계차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봅니다.

홍성희 기자, 허익범 특별검사가 조금 전 긴급 브리핑 열었는데 어떤 입장을 내놨습니까?

[기자]

네, 허익범 특별검사는 노회찬 의원의 사망 소식에 업무를 멈추고,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그리고 조금 전 입장을 발표했는데요,

허익범 특별검사는 예기치 않은 비보를 듣고 침통한 마음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평소 정치인으로 존경해오던 분이라면서, 직접 뵌 적은 없지만 먼거리에서 행적을 바라보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노 의원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족들에게 드리는 인사라면서 머리를 숙여 인사했습니다.

브리핑이 끝나고 기자들이 노 의원에게 소환을 통보했는지 질문했지만, 허 특검은 대답하지 않고 회견장을 빠져나갔습니다.

[앵커]

숨진 노회찬 의원은 특검에서 어떤 수사를 받고 있었습니까?

[기자]

네, 특검팀은 노회찬 의원과 드루킹 측 간의 돈 거래를 확인하고 있었습니다.

노 의원과 노 의원 주변에 대한 광범위한 금융계좌를 추적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검은 노의원이 2016년 총선을 앞두고 드루킹측으로부터 두차례에 걸쳐 불법 정치자금 5천만원을 받은 혐의에 대해 수사하고 있었습니다.

드루킹 김동원 씨 등으로부터 진술을 확보하고 물증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당초 이 사건은 검찰과 경찰이 2016년 수사를 했지만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드루킹 측이 현금 5천 만원을 인출했지만 실제 돈이 전달된 흔적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특검은 드루킹 측이 당시 증거를 위조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결론이 맞지 않다고 판단했습니다.

과거 수사 당시 '경제적공진화모임'의 핵심 멤버인 도 모 변호사가 경공모 회원들로부터 4천여 만 원을 걷어서 사진을 찍은 뒤 불법 자금이 건네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는데요.

특검은 당시 이 증거가 위조된 것으로 판단한 겁니다.

노 의원은 그동안 돈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지만, 오늘 남긴 유서에는 드루킹 측에서 돈을 받았지만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