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고압선 해결, 인천시가 나서야”…시민대책위 출범
입력 2018.07.23 (13:22) 수정 2018.07.23 (13:26) 사회
“특고압선 해결, 인천시가 나서야”…시민대책위 출범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인천 지역 시민단체 5곳은 오늘(23일) 한국전력의 특고압선 매설에 따른 전자파 피해 해결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를 출범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단체는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는 특고압선 매설 공사 허가 전 내용을 꼼꼼히 검토했어야 한다"며 "부평구와 주민대책위, 시민단체, 전문가 등으로 당장 민관대책기구를 구성하고, 박남춘 시장이 공개 면담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또 "인천시가 서울시, 경기도와 3자 협의체를 구성해 특고압선 매설에 대한 공동 해결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삼산동 특고압 대책위원회 관계자도 "고압선을 다른 곳으로 우회하거나 안전하게 지하 30m 깊이에 매설하는 방안을 촉구했지만 한전 측은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조속히 민관기구를 구성해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전은 내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경기 광명시에서 인천 부평구까지 17.4㎞ 구간에서 345㎸의 특고압 송전선로를 매설하는 공사를 시행하고 있는데, 부평구에서 부천 상동까지 2.5㎞ 구간에서 지하 8미터 깊이로 고압선을 매설할 계획이어서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특고압선 해결, 인천시가 나서야”…시민대책위 출범
    • 입력 2018.07.23 (13:22)
    • 수정 2018.07.23 (13:26)
    사회
“특고압선 해결, 인천시가 나서야”…시민대책위 출범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인천 지역 시민단체 5곳은 오늘(23일) 한국전력의 특고압선 매설에 따른 전자파 피해 해결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를 출범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단체는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는 특고압선 매설 공사 허가 전 내용을 꼼꼼히 검토했어야 한다"며 "부평구와 주민대책위, 시민단체, 전문가 등으로 당장 민관대책기구를 구성하고, 박남춘 시장이 공개 면담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또 "인천시가 서울시, 경기도와 3자 협의체를 구성해 특고압선 매설에 대한 공동 해결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삼산동 특고압 대책위원회 관계자도 "고압선을 다른 곳으로 우회하거나 안전하게 지하 30m 깊이에 매설하는 방안을 촉구했지만 한전 측은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조속히 민관기구를 구성해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전은 내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경기 광명시에서 인천 부평구까지 17.4㎞ 구간에서 345㎸의 특고압 송전선로를 매설하는 공사를 시행하고 있는데, 부평구에서 부천 상동까지 2.5㎞ 구간에서 지하 8미터 깊이로 고압선을 매설할 계획이어서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