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산 39.9도 ‘더위와의 전쟁’…쿨팬·살수차 총동원
입력 2018.07.23 (21:15) 수정 2018.07.24 (08: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경산 39.9도 ‘더위와의 전쟁’…쿨팬·살수차 총동원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온 국민이 가장 많이 하는 말은 '덥다' 아닐까요?

오늘(23일)은 그럴만도 한 게 1년 중 가장 더운 날, 대서입니다.

절기답게 오늘(23일) 경북 경산은 낮기온이 39.9도까지 올라 올들어 최고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계속되는 폭염에 전국이 더위와의 전쟁중입니다.

홍화경 기자가 그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뜨겁게 내리쬐는 태양 아래, 공원에서는 연신 뿌연 물 안개를 뿜어냅니다.

한낮에 38도까지 올라간 대구 거리에서도 물안개는 시민들의 체열을 급히 식혀줍니다.

물안개를 널리 날려주는 선풍기, 이른바 '쿨팬'이 등장했고 태양을 가릴 양산을 대여해주기도 합니다.

[김영식/관광객/미국 테네시주 : "많이 덥습니다. 정신없이 덥습니다. 걷다보니까 땀도 많이 나고 서울 날씨가 무지무지하게 덥네요."]

평소 미세먼지를 닦아내던 살수차도 동원됩니다.

햇볕이 가장 뜨거운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 사대문 안 도로에 뿌려지는 물이 70톤이 넘습니다.

[김장영/서울시 종로구청 청소과 직원 : "폭염 때문에 도로도 식힐 겸 도로 물청소도 할 겸, 또 도로가 더워지니까 도로가 많이 열을 받아서 파열이 돼요. 울퉁불퉁하게 그런 것도 방지할 겸 작업을 하고 있어요."]

하얀 눈이 내린 것 같은 주택 옥상들.

땡볕 아래 힘겨운 페인트 칠이 한창입니다.

일대 50채의 주택 옥상에 햇볕을 반사하는 차열페인트를 발라 시원한 지붕, 이른바 '쿨 루프'를 만드는 겁니다.

잠시만 서 있어도 어지러울 정도로 햇볕이 굉장히 뜨거운데요.

페인트 칠이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 온도를 측정해 보겠습니다.

페인트를 칠한 곳과 칠하지 않은 곳의 온도가 무려 10도 넘게 차이가 납니다.

[조윤석/십년후연구소 소장 : "태양에서 받는 에너지를 93% 반사해 내는거예요. 7%만 남는거죠."]

오늘(23일) 폭염피해 예방에 투입된 자치단체 비상근무 인력만 만 5천여 명.

그러나 40도에 육박하는 열기를 식히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 경산 39.9도 ‘더위와의 전쟁’…쿨팬·살수차 총동원
    • 입력 2018.07.23 (21:15)
    • 수정 2018.07.24 (08:00)
    뉴스 9
경산 39.9도 ‘더위와의 전쟁’…쿨팬·살수차 총동원
[앵커]

요즘 온 국민이 가장 많이 하는 말은 '덥다' 아닐까요?

오늘(23일)은 그럴만도 한 게 1년 중 가장 더운 날, 대서입니다.

절기답게 오늘(23일) 경북 경산은 낮기온이 39.9도까지 올라 올들어 최고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계속되는 폭염에 전국이 더위와의 전쟁중입니다.

홍화경 기자가 그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뜨겁게 내리쬐는 태양 아래, 공원에서는 연신 뿌연 물 안개를 뿜어냅니다.

한낮에 38도까지 올라간 대구 거리에서도 물안개는 시민들의 체열을 급히 식혀줍니다.

물안개를 널리 날려주는 선풍기, 이른바 '쿨팬'이 등장했고 태양을 가릴 양산을 대여해주기도 합니다.

[김영식/관광객/미국 테네시주 : "많이 덥습니다. 정신없이 덥습니다. 걷다보니까 땀도 많이 나고 서울 날씨가 무지무지하게 덥네요."]

평소 미세먼지를 닦아내던 살수차도 동원됩니다.

햇볕이 가장 뜨거운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 사대문 안 도로에 뿌려지는 물이 70톤이 넘습니다.

[김장영/서울시 종로구청 청소과 직원 : "폭염 때문에 도로도 식힐 겸 도로 물청소도 할 겸, 또 도로가 더워지니까 도로가 많이 열을 받아서 파열이 돼요. 울퉁불퉁하게 그런 것도 방지할 겸 작업을 하고 있어요."]

하얀 눈이 내린 것 같은 주택 옥상들.

땡볕 아래 힘겨운 페인트 칠이 한창입니다.

일대 50채의 주택 옥상에 햇볕을 반사하는 차열페인트를 발라 시원한 지붕, 이른바 '쿨 루프'를 만드는 겁니다.

잠시만 서 있어도 어지러울 정도로 햇볕이 굉장히 뜨거운데요.

페인트 칠이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 온도를 측정해 보겠습니다.

페인트를 칠한 곳과 칠하지 않은 곳의 온도가 무려 10도 넘게 차이가 납니다.

[조윤석/십년후연구소 소장 : "태양에서 받는 에너지를 93% 반사해 내는거예요. 7%만 남는거죠."]

오늘(23일) 폭염피해 예방에 투입된 자치단체 비상근무 인력만 만 5천여 명.

그러나 40도에 육박하는 열기를 식히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