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하이닉스, 2분기 영업익 5조원 대…사상 최대
입력 2018.07.26 (09:24) 수정 2018.07.26 (09:25) 경제
SK하이닉스, 2분기 영업익 5조원 대…사상 최대
SK하이닉스가 세계 반도체 시장 호황으로 올해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냈습니다.

SK하이닉스는 올 2분기에 매출액 10조 3천705억 원, 영업이익 5조 5천739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오늘(26일) 공시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액은 55.0%, 영업이익은 82.7% 증가했습니다.

올 2분기 실적은 역대 최고 실적을 냈던 지난해 4분기의 매출 9조 276억 원, 영업이익 4조 4천658억 원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입니다. 또, 창사 후 처음으로 분기 매출 10조 원과 영업이익 5조 원 시대를 열게 됐습니다.

당기순이익도 4조 3천285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조 4천685억 원)보다 75.4%나 증가하며 역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습니다.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을 나타내는 영업이익률은 53.7%에 달해 전 분기(50.1%)에 이어 50%를 또다시 넘어서며 역시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이처럼 실적 호조가 이어진 것은 서버용 제품을 중심으로 메모리 시장의 공급 증가세가 제한적인데다 스마트폰 고사양화 등으로 새로운 수요가 창출되면서 메모리 가격이 우려와는 달리 견조한 양상을 보인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양상이 당분간 계속되면서 올 3분기와 4분기에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0조 원과 5조 원을 웃돌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올해 전체 매출이 40조 원을 넘어서고 영업이익은 20조 원을 넘어서면서 역대급 실적을 낼 것으로 기대됩니다.

다만 지난해까지 상승세를 이어갔던 메모리 가격이 최근 일부 품목에서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스마트폰 시장의 둔화와 중국 업체들의 기술 추격 등이 본격화할 경우 성장세가 꺾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SK하이닉스는 "우호적인 메모리 수요 환경이 지속되는 가운데 D램과 낸드플래시 모두 큰 폭의 출하량 증가를 기록하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큰 폭의 증가세를 나타냈다"고 설명했습니다.

SK하이닉스는 현재 건설 중인 청주 신규 공장의 클린룸 공사를 오는 9월 말 마무리할 예정이며, 중국 우시(無錫) 공장 클린룸 확장은 예정대로 올해 말에 완공한다는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SK하이닉스, 2분기 영업익 5조원 대…사상 최대
    • 입력 2018.07.26 (09:24)
    • 수정 2018.07.26 (09:25)
    경제
SK하이닉스, 2분기 영업익 5조원 대…사상 최대
SK하이닉스가 세계 반도체 시장 호황으로 올해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냈습니다.

SK하이닉스는 올 2분기에 매출액 10조 3천705억 원, 영업이익 5조 5천739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오늘(26일) 공시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액은 55.0%, 영업이익은 82.7% 증가했습니다.

올 2분기 실적은 역대 최고 실적을 냈던 지난해 4분기의 매출 9조 276억 원, 영업이익 4조 4천658억 원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입니다. 또, 창사 후 처음으로 분기 매출 10조 원과 영업이익 5조 원 시대를 열게 됐습니다.

당기순이익도 4조 3천285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조 4천685억 원)보다 75.4%나 증가하며 역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습니다.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을 나타내는 영업이익률은 53.7%에 달해 전 분기(50.1%)에 이어 50%를 또다시 넘어서며 역시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이처럼 실적 호조가 이어진 것은 서버용 제품을 중심으로 메모리 시장의 공급 증가세가 제한적인데다 스마트폰 고사양화 등으로 새로운 수요가 창출되면서 메모리 가격이 우려와는 달리 견조한 양상을 보인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양상이 당분간 계속되면서 올 3분기와 4분기에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0조 원과 5조 원을 웃돌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올해 전체 매출이 40조 원을 넘어서고 영업이익은 20조 원을 넘어서면서 역대급 실적을 낼 것으로 기대됩니다.

다만 지난해까지 상승세를 이어갔던 메모리 가격이 최근 일부 품목에서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스마트폰 시장의 둔화와 중국 업체들의 기술 추격 등이 본격화할 경우 성장세가 꺾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SK하이닉스는 "우호적인 메모리 수요 환경이 지속되는 가운데 D램과 낸드플래시 모두 큰 폭의 출하량 증가를 기록하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큰 폭의 증가세를 나타냈다"고 설명했습니다.

SK하이닉스는 현재 건설 중인 청주 신규 공장의 클린룸 공사를 오는 9월 말 마무리할 예정이며, 중국 우시(無錫) 공장 클린룸 확장은 예정대로 올해 말에 완공한다는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