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또 불거진 ‘라돈’ 침구…‘라돈 체크’는 소비자 몫?
입력 2018.07.31 (21:28) 수정 2018.08.01 (09:4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또 불거진 ‘라돈’ 침구…‘라돈 체크’는 소비자 몫?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진 침대 매트리스에 이어 까사미아의 침구류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방사선량이 검출되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에도 소비자가 직접 라돈 검출 사실을 파악하면서 업체나 정부에 대한 불신은 더 커졌는데요.

우리집 침구류는 안전한 건지, 측정 장비를 구비해야 하는 건지 답답한 마음입니다.

왜 이런 일이 반복되는지 그 이유를 이재희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라돈이 검출된 침구 세트를 수거하는 첫날, 업체엔 천여 건의 리콜 신청이 접수됐습니다.

마냥 기다릴 수 없어 침구를 아예 집밖에 내놓기도 합니다.

[까사미아 사용자 : "배신감이 너무 컸거든요. 내 제품이 또 이렇다고 하니까 실망감도 몹시 컸고요."]

불안감이 커지면서 직접 라돈 수치를 측정하는 소비자도 적지 않습니다.

이번 까사미아 침구류의 라돈 검출 사실을 처음 밝혀낸 것도 업체가 아닌 소비자였습니다.

[오남수/까사미아 라돈 검출 침구 최초 신고자 : "확인을 해봤더니 수치가 예상 수치보다 너무 높게 나온 거예요. 기계가 잘못됐나?"]

업체는 지난 5월부터 자사 제품에 대해 라돈 수치를 측정해 왔지만 문제 제품을 걸러내지 못했습니다.

[박범수/까사미아 홍보부장 : "저희가 260개 정도 라인업 상품들 중에서 현재 약 40개 정도가 시료가 없는 상품이 있습니다."]

정부의 감시망에도 빈틈이 많았습니다.

생활용품에 대한 방사성 물질 사용을 감독하는 법안이 2013년부터 적용되다 보니, 2011년에 생산된 해당 제품은 관리 대상에서 빠진 겁니다.

[채희연/원자력안전위원회 생활방사선안전과장 : 2013년 이전의 모든 제품에 대해서 조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고요. 우선은 13년 이후 제품에 대해서 우선 조사를 한 이후에 (조사를 검토할 예정입니다.)"]

결국, 법 제정 전에 만든 제품은 소비자 신고 없이는 문제 유무도 알 수 없는 상황입니다.

업체와 정부는 뒤늦게 수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지만 소비자들의 불안한 마음을 달래기에는 역부족입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또 불거진 ‘라돈’ 침구…‘라돈 체크’는 소비자 몫?
    • 입력 2018.07.31 (21:28)
    • 수정 2018.08.01 (09:40)
    뉴스 9
또 불거진 ‘라돈’ 침구…‘라돈 체크’는 소비자 몫?
[앵커]

대진 침대 매트리스에 이어 까사미아의 침구류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방사선량이 검출되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에도 소비자가 직접 라돈 검출 사실을 파악하면서 업체나 정부에 대한 불신은 더 커졌는데요.

우리집 침구류는 안전한 건지, 측정 장비를 구비해야 하는 건지 답답한 마음입니다.

왜 이런 일이 반복되는지 그 이유를 이재희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라돈이 검출된 침구 세트를 수거하는 첫날, 업체엔 천여 건의 리콜 신청이 접수됐습니다.

마냥 기다릴 수 없어 침구를 아예 집밖에 내놓기도 합니다.

[까사미아 사용자 : "배신감이 너무 컸거든요. 내 제품이 또 이렇다고 하니까 실망감도 몹시 컸고요."]

불안감이 커지면서 직접 라돈 수치를 측정하는 소비자도 적지 않습니다.

이번 까사미아 침구류의 라돈 검출 사실을 처음 밝혀낸 것도 업체가 아닌 소비자였습니다.

[오남수/까사미아 라돈 검출 침구 최초 신고자 : "확인을 해봤더니 수치가 예상 수치보다 너무 높게 나온 거예요. 기계가 잘못됐나?"]

업체는 지난 5월부터 자사 제품에 대해 라돈 수치를 측정해 왔지만 문제 제품을 걸러내지 못했습니다.

[박범수/까사미아 홍보부장 : "저희가 260개 정도 라인업 상품들 중에서 현재 약 40개 정도가 시료가 없는 상품이 있습니다."]

정부의 감시망에도 빈틈이 많았습니다.

생활용품에 대한 방사성 물질 사용을 감독하는 법안이 2013년부터 적용되다 보니, 2011년에 생산된 해당 제품은 관리 대상에서 빠진 겁니다.

[채희연/원자력안전위원회 생활방사선안전과장 : 2013년 이전의 모든 제품에 대해서 조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고요. 우선은 13년 이후 제품에 대해서 우선 조사를 한 이후에 (조사를 검토할 예정입니다.)"]

결국, 법 제정 전에 만든 제품은 소비자 신고 없이는 문제 유무도 알 수 없는 상황입니다.

업체와 정부는 뒤늦게 수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지만 소비자들의 불안한 마음을 달래기에는 역부족입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