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염 속 극심한 가뭄…곳곳에서 물대기 전쟁
입력 2018.08.08 (09:51) 수정 2018.08.08 (09:5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폭염 속 극심한 가뭄…곳곳에서 물대기 전쟁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비까지 내리지 않아 가뭄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벼가 말라 죽는 등 농작물 피해가 커지면서 곳곳에서 물 대기 경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삭도 패지 않은 벼가 누렇게 말라버렸습니다.

물기 하나 없는 논바닥은 거북이 등처럼 쩍쩍 갈라졌습니다.

이처럼 논바닥이 너무 심하게 갈라져서, 손을 집어넣으면 손바닥 전체가 다 들어갈 정도입니다.

수확 철을 맞은 고추도 말라 비틀어졌습니다.

손으로 잡아당기면 흙먼지를 날리며 힘없이 뽑혀 나옵니다.

[임은희/고추 재배 농민 : "열매가 없는데, 다 죽고. 열매 여는 것도 지금 비가 안 오니까 크지도 않고 그냥 떨어져 버리잖아요, 말라서."]

강원도 일부 지역을 제외한 전국에 최근 한 달 동안 비다운 비가 내리지 않으면서 여름 가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웬만한 하천은 일찌감치 말랐고, 관정마저 고갈 직전입니다.

["가물어서 수량이 자꾸 떨어지는 거예요, 수량이."]

국내 최대 농업용 저수지인 나주호의 저수율이 23%까지 떨어지는 등 올봄 90%에 달했던 전국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이 59%까지 떨어졌습니다.

급기야 대형 살수차까지 동원돼 논물 대기에 나섰습니다.

농민들의 요청이 쇄도하고 있지만 감당하기엔 역부족입니다.

[김갑수/농민 : "동네가 워낙 많다보니까, 한 대가지고 운행하다 보니까 너무 부족합니다."]

충남 서해안 지역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대형 양수장도 가동 시기를 앞당겼습니다.

[민흥기/농어촌공사 천수만사업단장 : "농민들이 용수 공급을 조기 요청해서 8개월 정도 당겨서 용수 공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꺾이지 않는 폭염의 기세 속에 가뭄 걱정까지 커져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폭염 속 극심한 가뭄…곳곳에서 물대기 전쟁
    • 입력 2018.08.08 (09:51)
    • 수정 2018.08.08 (09:53)
    930뉴스
폭염 속 극심한 가뭄…곳곳에서 물대기 전쟁
[앵커]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비까지 내리지 않아 가뭄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벼가 말라 죽는 등 농작물 피해가 커지면서 곳곳에서 물 대기 경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삭도 패지 않은 벼가 누렇게 말라버렸습니다.

물기 하나 없는 논바닥은 거북이 등처럼 쩍쩍 갈라졌습니다.

이처럼 논바닥이 너무 심하게 갈라져서, 손을 집어넣으면 손바닥 전체가 다 들어갈 정도입니다.

수확 철을 맞은 고추도 말라 비틀어졌습니다.

손으로 잡아당기면 흙먼지를 날리며 힘없이 뽑혀 나옵니다.

[임은희/고추 재배 농민 : "열매가 없는데, 다 죽고. 열매 여는 것도 지금 비가 안 오니까 크지도 않고 그냥 떨어져 버리잖아요, 말라서."]

강원도 일부 지역을 제외한 전국에 최근 한 달 동안 비다운 비가 내리지 않으면서 여름 가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웬만한 하천은 일찌감치 말랐고, 관정마저 고갈 직전입니다.

["가물어서 수량이 자꾸 떨어지는 거예요, 수량이."]

국내 최대 농업용 저수지인 나주호의 저수율이 23%까지 떨어지는 등 올봄 90%에 달했던 전국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이 59%까지 떨어졌습니다.

급기야 대형 살수차까지 동원돼 논물 대기에 나섰습니다.

농민들의 요청이 쇄도하고 있지만 감당하기엔 역부족입니다.

[김갑수/농민 : "동네가 워낙 많다보니까, 한 대가지고 운행하다 보니까 너무 부족합니다."]

충남 서해안 지역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대형 양수장도 가동 시기를 앞당겼습니다.

[민흥기/농어촌공사 천수만사업단장 : "농민들이 용수 공급을 조기 요청해서 8개월 정도 당겨서 용수 공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꺾이지 않는 폭염의 기세 속에 가뭄 걱정까지 커져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