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팩트체크] 김동연 장관이 삼성 이재용에게 머리를 조아렸다?
입력 2018.08.09 (08:01) 수정 2018.08.09 (08:05) 인터넷 뉴스
[팩트체크] 김동연 장관이 삼성 이재용에게 머리를 조아렸다?
지난 6일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이재용 부회장을 만났다. 김 부총리는 이날 열린 `현장 소통 간담회'에서 이 부회장과 혁신성장, 청년 일자리 창출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 부총리는 특히 재벌개혁이라는 현 정부의 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고용 확대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현장 소통'이 아니라 투자와 고용을 '종용'하거나 '구걸'한 자리가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이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건 최종심을 앞둔 상황은 이 같은 주장에 힘을 실어줬다.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SNS에선 한 장의 사진이 화제가 됐다. 간담회를 마친 김 부총리가 이 부회장에게 90도로 허리 숙여 인사했다는 내용의 사진이다. 이 사진은 대한민국의 경제를 책임진 김 부총리가 막강한 힘을 가진 삼성 후계자에게 굴욕적인 모습을 보인 것 아니냐는 논란을 일으켰다.

SNS에서 논란이 된 ‘90도 인사’ 사진.SNS에서 논란이 된 ‘90도 인사’ 사진.

유통된 사진을 보면 정말 김 부총리가 허리를 90도 가까이 숙인 채 이 부회장에게 매우 공손하게 인사를 하는 것처럼 보인다. 대한민국 경제 전반을 책임지는 경제부총리가 하기에는 부적절한 행위라는 비판이 일 수 있는 사진이다. 실제로 SNS에선 일자리 창출이 절실한 정부가 결국 삼성에 백기 투항한 것 아니냐는 식의 반응이 이어졌다.


그런데 뭔가 이상하다. 이 부회장이 아무리 대한민국 재계 1순위인 삼성그룹의 후계자라지만, 김 부총리가 언론이 지켜보는 공식 자리에서 이런 모습을 보인다는 게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힘들기 때문이다. 혹시라도 이것이 왜곡되거나 잘못된 정보라면 이 때문에 기업에 대한 막연한 혐오감만 커질 수 있어 사실 여부를 확인해봤다.

현장 담긴 취재진 카메라 원본 영상 봤더니...

객관적 판단을 위해 KBS 취재진이 당시 현장을 찍은 영상을 살펴봤다. 특정 장면이 부각될 수 있는 사진과 달리 영상은 현장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기 때문이다. 영상 검증 결과, SNS 주장은 사실이 아니었다.

첨부된 영상을 보면, 간담회를 마치고 정부 측 일행과 인사하던 이재용 부회장이 먼저 김 부총리를 향해 `90도 인사'를 한다. 이후 김 부총리가 인사를 하지만 논란의 사진처럼 90도 인사를 한 것도 아니고 이 부회장과 주변 일행에게 건넨 통상적인 인사를 하는 장면이 보인다. 이 부회장에게만 인사하는 것이 아니라 골고루 돌아가면서 인사하는 모습이다.


카메라 앵글과 초점에 따라 달라보이는 사진

SNS에서 널리 유포되며 논란이 된 사진은 한겨레 기자가 찍어 송고한 것이다. 김 부총리가 인사 도중 가장 고개를 많이 숙인 것처럼 강조돼 찍혔다. 하지만 영상과 사진을 잘 보면 고개를 숙인 방향이 이 부회장을 향한 것도 아니다.

이미지를 순간포착해 특정 장면이 부각되거나 카메라 앵글에 따라 달리 보일 수밖에 없는 사진의 특성이 독자와 누리꾼으로 하여금 오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든 것으로 보인다. 해당 기자는 [포토] 기사를 통해 여러 상황을 담은 사진을 게시했다. ☞[포토] ‘식판 나란히’ 김동연 부총리와 이재용 부회장

다른 포토기사에는 이재용 부회장이 김동연 부총리에게 90도로 인사하는 사진도 들어있다. 해당 사진은 공동취재단이 찍은 것이다. ☞[포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검증 결과] 김동연 부총리가 이재용 부회장에게 머리를 조아렸다? → 사실 아님.

SNS에서 유통된 이른바 `90도 굴욕 사진'은 취재 영상과 비교 대조해본 결과 당시 현장 상황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 아니었다. 김 부총리는 통상적인 인사를 했을 뿐이다. 논란이 된 사진을 찍은 언론사 기자는 해당 사진뿐 아니라 이 부회장이 김 부총리에게 90도 인사를 하는 사진이 포함된 여러 장의 사진을 [포토]기사로 송고했다.

그럼에도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특정 사진 한 장만 골라 SNS에 유통한 것은 누군가 악의적인 목적으로 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이 모든 점을 고려해봤을 때 '김동연 부총리가 이재용 부회장에게 머리를 조아렸다'는 사진 속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유난히 김 부총리가 이 부회장에게 쩔쩔매며 인사하는 듯한 사진만 골라 의도적으로 정부를 폄하하는 내용으로 유포시키는 행위는 명예훼손에 해당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 [팩트체크] 김동연 장관이 삼성 이재용에게 머리를 조아렸다?
    • 입력 2018.08.09 (08:01)
    • 수정 2018.08.09 (08:05)
    인터넷 뉴스
[팩트체크] 김동연 장관이 삼성 이재용에게 머리를 조아렸다?
지난 6일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이재용 부회장을 만났다. 김 부총리는 이날 열린 `현장 소통 간담회'에서 이 부회장과 혁신성장, 청년 일자리 창출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 부총리는 특히 재벌개혁이라는 현 정부의 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고용 확대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현장 소통'이 아니라 투자와 고용을 '종용'하거나 '구걸'한 자리가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이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건 최종심을 앞둔 상황은 이 같은 주장에 힘을 실어줬다.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SNS에선 한 장의 사진이 화제가 됐다. 간담회를 마친 김 부총리가 이 부회장에게 90도로 허리 숙여 인사했다는 내용의 사진이다. 이 사진은 대한민국의 경제를 책임진 김 부총리가 막강한 힘을 가진 삼성 후계자에게 굴욕적인 모습을 보인 것 아니냐는 논란을 일으켰다.

SNS에서 논란이 된 ‘90도 인사’ 사진.SNS에서 논란이 된 ‘90도 인사’ 사진.

유통된 사진을 보면 정말 김 부총리가 허리를 90도 가까이 숙인 채 이 부회장에게 매우 공손하게 인사를 하는 것처럼 보인다. 대한민국 경제 전반을 책임지는 경제부총리가 하기에는 부적절한 행위라는 비판이 일 수 있는 사진이다. 실제로 SNS에선 일자리 창출이 절실한 정부가 결국 삼성에 백기 투항한 것 아니냐는 식의 반응이 이어졌다.


그런데 뭔가 이상하다. 이 부회장이 아무리 대한민국 재계 1순위인 삼성그룹의 후계자라지만, 김 부총리가 언론이 지켜보는 공식 자리에서 이런 모습을 보인다는 게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힘들기 때문이다. 혹시라도 이것이 왜곡되거나 잘못된 정보라면 이 때문에 기업에 대한 막연한 혐오감만 커질 수 있어 사실 여부를 확인해봤다.

현장 담긴 취재진 카메라 원본 영상 봤더니...

객관적 판단을 위해 KBS 취재진이 당시 현장을 찍은 영상을 살펴봤다. 특정 장면이 부각될 수 있는 사진과 달리 영상은 현장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기 때문이다. 영상 검증 결과, SNS 주장은 사실이 아니었다.

첨부된 영상을 보면, 간담회를 마치고 정부 측 일행과 인사하던 이재용 부회장이 먼저 김 부총리를 향해 `90도 인사'를 한다. 이후 김 부총리가 인사를 하지만 논란의 사진처럼 90도 인사를 한 것도 아니고 이 부회장과 주변 일행에게 건넨 통상적인 인사를 하는 장면이 보인다. 이 부회장에게만 인사하는 것이 아니라 골고루 돌아가면서 인사하는 모습이다.


카메라 앵글과 초점에 따라 달라보이는 사진

SNS에서 널리 유포되며 논란이 된 사진은 한겨레 기자가 찍어 송고한 것이다. 김 부총리가 인사 도중 가장 고개를 많이 숙인 것처럼 강조돼 찍혔다. 하지만 영상과 사진을 잘 보면 고개를 숙인 방향이 이 부회장을 향한 것도 아니다.

이미지를 순간포착해 특정 장면이 부각되거나 카메라 앵글에 따라 달리 보일 수밖에 없는 사진의 특성이 독자와 누리꾼으로 하여금 오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든 것으로 보인다. 해당 기자는 [포토] 기사를 통해 여러 상황을 담은 사진을 게시했다. ☞[포토] ‘식판 나란히’ 김동연 부총리와 이재용 부회장

다른 포토기사에는 이재용 부회장이 김동연 부총리에게 90도로 인사하는 사진도 들어있다. 해당 사진은 공동취재단이 찍은 것이다. ☞[포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검증 결과] 김동연 부총리가 이재용 부회장에게 머리를 조아렸다? → 사실 아님.

SNS에서 유통된 이른바 `90도 굴욕 사진'은 취재 영상과 비교 대조해본 결과 당시 현장 상황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 아니었다. 김 부총리는 통상적인 인사를 했을 뿐이다. 논란이 된 사진을 찍은 언론사 기자는 해당 사진뿐 아니라 이 부회장이 김 부총리에게 90도 인사를 하는 사진이 포함된 여러 장의 사진을 [포토]기사로 송고했다.

그럼에도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특정 사진 한 장만 골라 SNS에 유통한 것은 누군가 악의적인 목적으로 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이 모든 점을 고려해봤을 때 '김동연 부총리가 이재용 부회장에게 머리를 조아렸다'는 사진 속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유난히 김 부총리가 이 부회장에게 쩔쩔매며 인사하는 듯한 사진만 골라 의도적으로 정부를 폄하하는 내용으로 유포시키는 행위는 명예훼손에 해당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