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예멘, 사우디 폭격으로 어린이 등 50여 명 사망
입력 2018.08.10 (20:29) 수정 2018.08.10 (20:51)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예멘, 사우디 폭격으로 어린이 등 50여 명 사망
동영상영역 끝
예멘 북부 사다주에서 어린이들이 탄 통학 버스가 현지 시간 어제 사우디아라비아 군에 폭격 당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끄는 연합군이, 후티 반군이 점령하고 있는 사다주에 보복 공격을 가한 건데요,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폭격으로 10세 이하 아동 20여 명을 포함해 최소 50명이 사망했습니다.

[모사 압둘라/목격자 : "시장 한복판에서 폭격이 벌어졌고, 아이들을 태운 버스를 겨냥했습니다. 평소처럼 상인들은 장사를 하고 있었는데, 가게 주인들과 아이들이 죽었습니다."]

미 국무부가 이번 사건을 규탄하고 정확한 수사를 요구하는 등, 폭격에 대한 국제 사회의 비판이 거센데요,

사우디아라비아 측은 후티 반군이 어린이들을 방패로 삼은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예멘, 사우디 폭격으로 어린이 등 50여 명 사망
    • 입력 2018.08.10 (20:29)
    • 수정 2018.08.10 (20:51)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예멘, 사우디 폭격으로 어린이 등 50여 명 사망
예멘 북부 사다주에서 어린이들이 탄 통학 버스가 현지 시간 어제 사우디아라비아 군에 폭격 당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끄는 연합군이, 후티 반군이 점령하고 있는 사다주에 보복 공격을 가한 건데요,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폭격으로 10세 이하 아동 20여 명을 포함해 최소 50명이 사망했습니다.

[모사 압둘라/목격자 : "시장 한복판에서 폭격이 벌어졌고, 아이들을 태운 버스를 겨냥했습니다. 평소처럼 상인들은 장사를 하고 있었는데, 가게 주인들과 아이들이 죽었습니다."]

미 국무부가 이번 사건을 규탄하고 정확한 수사를 요구하는 등, 폭격에 대한 국제 사회의 비판이 거센데요,

사우디아라비아 측은 후티 반군이 어린이들을 방패로 삼은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