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에 ‘불법촬영’ 피해 신고, 100일 간 1천 명 넘어
입력 2018.08.12 (12:00) 수정 2018.08.12 (12:14) 인터넷 뉴스
정부에 ‘불법촬영’ 피해 신고, 100일 간 1천 명 넘어
정부가 이른바 '몰카' 피해 영상물을 삭제해주는 지원기관을 연 지 100일 만에, 천 명이 넘는 사람이 관련 피해를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성가족부는 올해 4월 30일부터 지난 7일까지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를 운영한 결과, 모두 천40명이 피해를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온라인에 유포된 불법촬영물 5천956건이 삭제되도록 각 사이트 관리자에게 요청하는 등, 모두 7천994건의 상담, 삭제, 법률, 의료지원 활동이 이뤄졌습니다.

신고된 피해 유형을 보면 총 피해 건수 2천358건 가운데 불법촬영물 유포 피해가 전체의 42.3%(998건)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불법촬영 피해(795건), 유포협박 피해(202건)가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피해자 한 명이 많게는 1천 건의 유포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피해 신고자의 88.1%는 여성이었고 남성 신고자는 12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연령을 보면 자신의 신상을 밝히지 않은 피해자 66%를 제외하고 20~30대가 245명(24%)로 가장 많았고, 10대도 전체의 6%를 차지했습니다.

신고를 원하는 피해자는 지원센터 홈페이지(www.women1366.kr/stopds) 비공개 게시판이나 전화 접수(02-735-8994)를 이용하면 됩니다. 전화 상담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가능하고, 온라인 게시판 상담 신청은 언제든 할 수 있습니다.

또 원하는 경우 불법 촬영물 삭제뿐 아니라, 심리 상담과 경찰 신고 등 수사·법률 지원도 받을 수 있습니다.
  • 정부에 ‘불법촬영’ 피해 신고, 100일 간 1천 명 넘어
    • 입력 2018.08.12 (12:00)
    • 수정 2018.08.12 (12:14)
    인터넷 뉴스
정부에 ‘불법촬영’ 피해 신고, 100일 간 1천 명 넘어
정부가 이른바 '몰카' 피해 영상물을 삭제해주는 지원기관을 연 지 100일 만에, 천 명이 넘는 사람이 관련 피해를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성가족부는 올해 4월 30일부터 지난 7일까지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를 운영한 결과, 모두 천40명이 피해를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온라인에 유포된 불법촬영물 5천956건이 삭제되도록 각 사이트 관리자에게 요청하는 등, 모두 7천994건의 상담, 삭제, 법률, 의료지원 활동이 이뤄졌습니다.

신고된 피해 유형을 보면 총 피해 건수 2천358건 가운데 불법촬영물 유포 피해가 전체의 42.3%(998건)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불법촬영 피해(795건), 유포협박 피해(202건)가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피해자 한 명이 많게는 1천 건의 유포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피해 신고자의 88.1%는 여성이었고 남성 신고자는 12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연령을 보면 자신의 신상을 밝히지 않은 피해자 66%를 제외하고 20~30대가 245명(24%)로 가장 많았고, 10대도 전체의 6%를 차지했습니다.

신고를 원하는 피해자는 지원센터 홈페이지(www.women1366.kr/stopds) 비공개 게시판이나 전화 접수(02-735-8994)를 이용하면 됩니다. 전화 상담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가능하고, 온라인 게시판 상담 신청은 언제든 할 수 있습니다.

또 원하는 경우 불법 촬영물 삭제뿐 아니라, 심리 상담과 경찰 신고 등 수사·법률 지원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