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시민단체 “시, 기관장 친목모임 운영 중단해야”
입력 2018.08.12 (14:38) 수정 2018.08.12 (14:46) 사회
인천 시민단체 “시, 기관장 친목모임 운영 중단해야”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인천시에 지역 기관·단체장 친목모임의 운영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오늘(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인천시가 지원 근거도 없이 친목모임 '인화회'(仁和會)를 시민 세금으로 운영한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인화회 운영과 참여를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인화회는 현재 인천의 국가·지방기관장과 단체장, 정치인, 기업인, 언론인 등 2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는 모임입니다.

이 모임은 1960년대 당시 중앙정보부가 기관들 사이의 정보 공유와 업무 조율을 위해 만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화회 자체 규정에는 '인천시 총무과에 연락사무소를 둔다'는 내용이 있는데, 시는 이를 근거로 인화회 월례모임 개최를 준비하는 등 운영 실무를 맡고 있습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화회는 2007년 태풍 '나리'로 수해가 났을 때 인천지검 청사에서 바비큐와 술을 곁들인 만찬을 벌여 물의를 빚었고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현직 시장이 월례회에 나타나 선거법 위반 시비가 제기되는 등 잡음과 구설수가 계속됐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인천시가 인화회에 계속 관여하는 것은 적폐 청산이라는 촛불정신을 져버리는 것"이라며 "시가 인화회 운영을 중단하지 않으면 공무원법 위반 여부를 검토해 고발 등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천 시민단체 “시, 기관장 친목모임 운영 중단해야”
    • 입력 2018.08.12 (14:38)
    • 수정 2018.08.12 (14:46)
    사회
인천 시민단체 “시, 기관장 친목모임 운영 중단해야”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인천시에 지역 기관·단체장 친목모임의 운영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오늘(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인천시가 지원 근거도 없이 친목모임 '인화회'(仁和會)를 시민 세금으로 운영한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인화회 운영과 참여를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인화회는 현재 인천의 국가·지방기관장과 단체장, 정치인, 기업인, 언론인 등 2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는 모임입니다.

이 모임은 1960년대 당시 중앙정보부가 기관들 사이의 정보 공유와 업무 조율을 위해 만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화회 자체 규정에는 '인천시 총무과에 연락사무소를 둔다'는 내용이 있는데, 시는 이를 근거로 인화회 월례모임 개최를 준비하는 등 운영 실무를 맡고 있습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화회는 2007년 태풍 '나리'로 수해가 났을 때 인천지검 청사에서 바비큐와 술을 곁들인 만찬을 벌여 물의를 빚었고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현직 시장이 월례회에 나타나 선거법 위반 시비가 제기되는 등 잡음과 구설수가 계속됐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인천시가 인화회에 계속 관여하는 것은 적폐 청산이라는 촛불정신을 져버리는 것"이라며 "시가 인화회 운영을 중단하지 않으면 공무원법 위반 여부를 검토해 고발 등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