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돈키호테 매장서 1천 600만원어치 훔친 한인 남녀 체포돼
입력 2018.08.12 (15:10) 인터넷 뉴스
日돈키호테 매장서 1천 600만원어치 훔친 한인 남녀 체포돼
한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일본의 할인매장에서 다량의 의약품을 훔친 혐의로 20대 한국인 남녀가 경찰에 체포돼 조사받고 있습니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은 한국 국적의 남성 조 모(25)씨와 여성 이 모(29)씨가 지난 9일 오전 6시쯤 오사카 도톤보리의 돈키호테 매장에서 파스 등 의약품 52점을 훔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이 가져가려했던 의약품은 12만엔(122만원)어치 였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묵던 오사카 시내 호텔에서 150만엔(약 1천525만원) 상당의 의약품 1천여 점을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두 사람은 경찰에서 "일본과 한국에 팔기 위해 훔쳤다"며 혐의를 인정했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돈키호테 매장서 1천 600만원어치 훔친 한인 남녀 체포돼
    • 입력 2018.08.12 (15:10)
    인터넷 뉴스
日돈키호테 매장서 1천 600만원어치 훔친 한인 남녀 체포돼
한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일본의 할인매장에서 다량의 의약품을 훔친 혐의로 20대 한국인 남녀가 경찰에 체포돼 조사받고 있습니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은 한국 국적의 남성 조 모(25)씨와 여성 이 모(29)씨가 지난 9일 오전 6시쯤 오사카 도톤보리의 돈키호테 매장에서 파스 등 의약품 52점을 훔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이 가져가려했던 의약품은 12만엔(122만원)어치 였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묵던 오사카 시내 호텔에서 150만엔(약 1천525만원) 상당의 의약품 1천여 점을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두 사람은 경찰에서 "일본과 한국에 팔기 위해 훔쳤다"며 혐의를 인정했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