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효성 조현준 회장, 고가 의류 2천달러 상당 신고없이 가져오다 세관에 적발
입력 2018.08.12 (20:41) 수정 2018.08.12 (20:41) 경제
효성 조현준 회장, 고가 의류 2천달러 상당 신고없이 가져오다 세관에 적발
조현준 효성 회장이 면세 한도를 넘긴 2천 달러(226만 원) 상당의 해외 고가 의류를 신고 없이 국내로 들여오다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달 말 홍콩에서 해외 출장을 마치고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면서 면세 한도를 초과한 해외 고가 의류를 신고하지 않고 들여왔습니다.

관세를 내지 않아 세관에 적발된 의류는 티셔츠 11점 등 약 2천 달러 상당으로 면세 한도인 6백 달러의 3배를 넘습니다.

관세를 내면 해당 의류를 국내로 들여올 수 있지만, 조 회장은 관세를 내지 않고 세관에 유치했다가 해외로 반품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효성 관계자는 "문제가 된 의류는 지인들에게 줄 선물로 구매한 것"이라며 "관세를 내려면 품목별로 세금을 계산해야 하는데 절차가 복잡할 것 같아 반품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효성 조현준 회장, 고가 의류 2천달러 상당 신고없이 가져오다 세관에 적발
    • 입력 2018.08.12 (20:41)
    • 수정 2018.08.12 (20:41)
    경제
효성 조현준 회장, 고가 의류 2천달러 상당 신고없이 가져오다 세관에 적발
조현준 효성 회장이 면세 한도를 넘긴 2천 달러(226만 원) 상당의 해외 고가 의류를 신고 없이 국내로 들여오다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달 말 홍콩에서 해외 출장을 마치고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면서 면세 한도를 초과한 해외 고가 의류를 신고하지 않고 들여왔습니다.

관세를 내지 않아 세관에 적발된 의류는 티셔츠 11점 등 약 2천 달러 상당으로 면세 한도인 6백 달러의 3배를 넘습니다.

관세를 내면 해당 의류를 국내로 들여올 수 있지만, 조 회장은 관세를 내지 않고 세관에 유치했다가 해외로 반품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효성 관계자는 "문제가 된 의류는 지인들에게 줄 선물로 구매한 것"이라며 "관세를 내려면 품목별로 세금을 계산해야 하는데 절차가 복잡할 것 같아 반품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