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AG 여자 핸드볼 첫 남북 대결…선의의 경쟁 약속
입력 2018.08.12 (21:30) 수정 2018.08.12 (21:4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AG 여자 핸드볼 첫 남북 대결…선의의 경쟁 약속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틀 뒤 아시안게임 첫 남북대결을 앞두고 남과 북, 여자 핸드볼 선수들이 현지 적응 훈련에 들어갔습니다.

물러설 수 없는 승부을 앞두고 선의의 경쟁을 약속했습니다.

자카르타에서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밤늦게 자카르타에 도착했지만 훈련을 거를 수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선수촌 정전 사고로 에어컨이 멈춰 무더위 속에 잠을 설치는 바람에 피곤이 채 가시지 않아 보였습니다.

런던 올림픽 지역 예선 이후 7년 만의 남북 대결이라 감회는 남다릅니다.

[유현지/여자 핸드볼 대표팀 : "게임이 끝난 뒤에는 그때는 진짜 한민족이라는 생각을 갖고 (북한 선수들하고) 악수 한 번씩이라도 하던가 그런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하루 먼저 도착한 북한 선수들도 첫 훈련을 했습니다.

가볍게 몸을 풀며 컨디션을 조절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첫 남북대결을 의식해서인지 북한 선수단장인 원길우 체육성 부상도 훈련장에 나왔습니다.

[원길우/북한 체육성 부상 : "북과 남이 단일팀으로 나가면 더 좋은데, 그렇게 안됐으니깐, 경기는 경기고. 북과 남의 선수들이 아시아경기(아시안게임) 대회에서 훌륭한 성과가 있기를 기대합니다."]

이번 아시안게임 첫 남북대결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남과 북 선수들이 어떤 명승부를 펼질지 주목됩니다.

핸드볼 대표팀과 함께 온 축구 대표팀은 경기가 열릴 반둥으로 이동했습니다.

어젯밤 리그 첫 경기를 치른 손흥민은 내일 합류할 계획입니다.

자카르타에서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 AG 여자 핸드볼 첫 남북 대결…선의의 경쟁 약속
    • 입력 2018.08.12 (21:30)
    • 수정 2018.08.12 (21:42)
    뉴스 9
AG 여자 핸드볼 첫 남북 대결…선의의 경쟁 약속
[앵커]

이틀 뒤 아시안게임 첫 남북대결을 앞두고 남과 북, 여자 핸드볼 선수들이 현지 적응 훈련에 들어갔습니다.

물러설 수 없는 승부을 앞두고 선의의 경쟁을 약속했습니다.

자카르타에서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밤늦게 자카르타에 도착했지만 훈련을 거를 수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선수촌 정전 사고로 에어컨이 멈춰 무더위 속에 잠을 설치는 바람에 피곤이 채 가시지 않아 보였습니다.

런던 올림픽 지역 예선 이후 7년 만의 남북 대결이라 감회는 남다릅니다.

[유현지/여자 핸드볼 대표팀 : "게임이 끝난 뒤에는 그때는 진짜 한민족이라는 생각을 갖고 (북한 선수들하고) 악수 한 번씩이라도 하던가 그런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하루 먼저 도착한 북한 선수들도 첫 훈련을 했습니다.

가볍게 몸을 풀며 컨디션을 조절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첫 남북대결을 의식해서인지 북한 선수단장인 원길우 체육성 부상도 훈련장에 나왔습니다.

[원길우/북한 체육성 부상 : "북과 남이 단일팀으로 나가면 더 좋은데, 그렇게 안됐으니깐, 경기는 경기고. 북과 남의 선수들이 아시아경기(아시안게임) 대회에서 훌륭한 성과가 있기를 기대합니다."]

이번 아시안게임 첫 남북대결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남과 북 선수들이 어떤 명승부를 펼질지 주목됩니다.

핸드볼 대표팀과 함께 온 축구 대표팀은 경기가 열릴 반둥으로 이동했습니다.

어젯밤 리그 첫 경기를 치른 손흥민은 내일 합류할 계획입니다.

자카르타에서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