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릉서 아들이 노부모 폭행해 부친 사망·모친 부상…긴급체포
입력 2018.08.12 (22:16) 수정 2018.08.12 (23:51) 인터넷 뉴스
강릉서 아들이 노부모 폭행해 부친 사망·모친 부상…긴급체포
노부모를 폭행해 아버지를 숨지게 하고, 어머니를 다치게 한 30대가 긴급체포됐습니다.

강원 강릉경찰서는 부모를 폭행해 아버지를 숨지게 한 37살 김 모 씨를 존속 살해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오늘(12일) 저녁 6시 10분쯤 강릉시 옥천동 자택에서 부모를 수차례 폭행해 75살 아버지를 숨지게 하고, 69살 어머니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현장에서 흉기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김 씨의 어머니는 얼굴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또 김 씨가 정신병력이 있어 치료를 받는 상태여서 정확한 병명이나 범죄 연관성 등을 조사 중입니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숨진 아버지에 대해 부검을 의뢰해 사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시청자]
  • 강릉서 아들이 노부모 폭행해 부친 사망·모친 부상…긴급체포
    • 입력 2018.08.12 (22:16)
    • 수정 2018.08.12 (23:51)
    인터넷 뉴스
강릉서 아들이 노부모 폭행해 부친 사망·모친 부상…긴급체포
노부모를 폭행해 아버지를 숨지게 하고, 어머니를 다치게 한 30대가 긴급체포됐습니다.

강원 강릉경찰서는 부모를 폭행해 아버지를 숨지게 한 37살 김 모 씨를 존속 살해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오늘(12일) 저녁 6시 10분쯤 강릉시 옥천동 자택에서 부모를 수차례 폭행해 75살 아버지를 숨지게 하고, 69살 어머니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현장에서 흉기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김 씨의 어머니는 얼굴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또 김 씨가 정신병력이 있어 치료를 받는 상태여서 정확한 병명이나 범죄 연관성 등을 조사 중입니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숨진 아버지에 대해 부검을 의뢰해 사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시청자]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