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륙 곳곳 소나기, 오늘도 35도 안팎 폭염 계속
입력 2018.08.13 (05:39) 인터넷 뉴스
월요일인 오늘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이 끼겠고, 오후에는 내륙 지역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소나기는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 충북 북부와 경북 북부 지역에 올 가능성이 크고, 예상 강우량은 5에서 40mm가량입니다.

기상청은 제14호 태풍 '야기'가 중국 상하이 부근으로 이동함에 따라 우리나라는 태풍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고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서울과 대전, 대구 36도, 춘천과 광주 35도, 강릉 33도 등으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먼바다와 서해 남부 먼바다에서 2에서 5미터로 높게 일겠습니다.

또, 오는 15일까지는 '백중사리' 기간이어서 밀물 때 바닷물 수위가 연중 가장 높고, 태풍의 간접 영향까지 겹치기 때문에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의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에 주의해야 합니다.
  • 내륙 곳곳 소나기, 오늘도 35도 안팎 폭염 계속
    • 입력 2018.08.13 (05:39)
    인터넷 뉴스
월요일인 오늘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이 끼겠고, 오후에는 내륙 지역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소나기는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 충북 북부와 경북 북부 지역에 올 가능성이 크고, 예상 강우량은 5에서 40mm가량입니다.

기상청은 제14호 태풍 '야기'가 중국 상하이 부근으로 이동함에 따라 우리나라는 태풍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고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서울과 대전, 대구 36도, 춘천과 광주 35도, 강릉 33도 등으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먼바다와 서해 남부 먼바다에서 2에서 5미터로 높게 일겠습니다.

또, 오는 15일까지는 '백중사리' 기간이어서 밀물 때 바닷물 수위가 연중 가장 높고, 태풍의 간접 영향까지 겹치기 때문에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의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에 주의해야 합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