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판 거래 의혹’ 현직 부장판사 피의자 소환
입력 2018.08.13 (06:15) 수정 2018.08.13 (06:1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재판 거래 의혹’ 현직 부장판사 피의자 소환
동영상영역 끝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3부는 오늘(13일) 오전 울산지법 정 모 부장판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부장판사는 2013년 2월부터 2015년 2월까지 대법원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심의관으로 근무하며 대법원이 하급심 판결 결과를 바꾸는 대가로 재외공관 법관 파견에 대한 정부의 협조를 이끌어내는 내용을 담은 문건을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 부장판사는 또 행정처 근무를 마치고 재판 업무에 복귀한 뒤에도 법관 뒷조사와 관련된 문건을 생산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 ‘재판 거래 의혹’ 현직 부장판사 피의자 소환
    • 입력 2018.08.13 (06:15)
    • 수정 2018.08.13 (06:18)
    뉴스광장 1부
‘재판 거래 의혹’ 현직 부장판사 피의자 소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3부는 오늘(13일) 오전 울산지법 정 모 부장판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부장판사는 2013년 2월부터 2015년 2월까지 대법원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심의관으로 근무하며 대법원이 하급심 판결 결과를 바꾸는 대가로 재외공관 법관 파견에 대한 정부의 협조를 이끌어내는 내용을 담은 문건을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 부장판사는 또 행정처 근무를 마치고 재판 업무에 복귀한 뒤에도 법관 뒷조사와 관련된 문건을 생산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