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광장] ‘싱크홀’에 걸린 자동차…힘 모아 끌어 올리는 주민들
입력 2018.08.13 (06:51) 수정 2018.08.13 (06:5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디지털 광장] ‘싱크홀’에 걸린 자동차…힘 모아 끌어 올리는 주민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디지털 광장>입니다.

전 세계가 이상기후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잦은 폭우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중국 산시 성 시안에서 힘을 모아 싱크홀에 걸린 자동차를 끌어내는 주민들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리포트]

커다란 구멍이 뚫린 듯 폭삭 내려앉은 도로 한복판, 폭포처럼 쏟아져 내리는 흙탕물을 맞으며 자동차 한 대가 위태롭게 서 있습니다.

중국 산시 성 시안에서 기습적인 폭우로 지반이 약해진 탓에 흔히 '싱크홀'이라 불리는 땅 꺼짐 현상이 발생했는데요.

다행히 마을 주민들이 힘을 모아 차와 연결된 줄을 잡아당겨 싱크홀 끝에 간신히 걸려있던 자동차를 안전한 곳까지 끌어내는 데 성공합니다.

이처럼 중국 산시 성 지역에선 지난달부터 기습적인 폭우가 계속돼, 도심이 초토화되거나, 주민 수만 명이 긴급 대피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 [디지털 광장] ‘싱크홀’에 걸린 자동차…힘 모아 끌어 올리는 주민들
    • 입력 2018.08.13 (06:51)
    • 수정 2018.08.13 (06:57)
    뉴스광장 1부
[디지털 광장] ‘싱크홀’에 걸린 자동차…힘 모아 끌어 올리는 주민들
[앵커]

<디지털 광장>입니다.

전 세계가 이상기후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잦은 폭우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중국 산시 성 시안에서 힘을 모아 싱크홀에 걸린 자동차를 끌어내는 주민들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리포트]

커다란 구멍이 뚫린 듯 폭삭 내려앉은 도로 한복판, 폭포처럼 쏟아져 내리는 흙탕물을 맞으며 자동차 한 대가 위태롭게 서 있습니다.

중국 산시 성 시안에서 기습적인 폭우로 지반이 약해진 탓에 흔히 '싱크홀'이라 불리는 땅 꺼짐 현상이 발생했는데요.

다행히 마을 주민들이 힘을 모아 차와 연결된 줄을 잡아당겨 싱크홀 끝에 간신히 걸려있던 자동차를 안전한 곳까지 끌어내는 데 성공합니다.

이처럼 중국 산시 성 지역에선 지난달부터 기습적인 폭우가 계속돼, 도심이 초토화되거나, 주민 수만 명이 긴급 대피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