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 맨해튼 중심에 울려퍼진 한국 음악의 향연
입력 2018.08.13 (07:39) 수정 2018.08.13 (09:3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뉴욕 맨해튼 중심에 울려퍼진 한국 음악의 향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뉴욕 맨해튼 중심에 있는 센트럴파크에서 한국계 동포 대중 음악가들이 펼친 음악 축제가 열렸습니다.

랩과 힙합, 팝 음악 등을 한국인 정서로 해석한 음악을 선보였는데, 비가 내리는 중에도 관객들의 열기는 식을 줄 몰랐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외국인 관객들이 춤을 추며 쉽게 발음하기 어려운 단어들을 열심히 따라 부릅니다.

자유분방하고 강렬한 목소리의 랩이 후덥지근한 무더위를 날려버립니다.

[디옴/캐나다 관광객 : "좋은 가사를 갖고 있고 좋은 래퍼라는걸 알기 때문에 봐서 너무 좋아요."]

래퍼 '덤파운데드'는 어렸을 적 동네에서 친구들과 함께 했던 놀이를 힙합 음악에 녹였습니다.

["음악 충분히 넣어주세요."]

끈적끈적한 흑인의 R&B 선율이 부드러우면서도 경쾌한 리듬으로 살아났습니다.

미국과 한국을 넘나들며 맹활약 중인 한국계 음악가들의 음악 솜씨를 보는 동포들의 감회는 더욱 특별했습니다.

[이다영/재미 동포 : "코리안 아메리칸 가수들이 와서/하니깐 더 신나고 더 자랑스럽고 더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DJ 케로 원 : "모든 것이 제 삶의 실제 이야기 입니다. 미국에 살고 있는 한국 가정의 현실을 표현했지요."]

이번 공연은 30년 넘게 매년 여름 센트럴파크에서 열리는 음악 축제에서 한국 문화를 알리는 특별한 무대가 됐습니다.

관객들은 한국계 동포 음악가들이 한국적 정서로 해석한 랩과 힙합, 팝 음악에 온 몸을 맡기며 여름밤을 마음껏 즐겼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뉴욕 맨해튼 중심에 울려퍼진 한국 음악의 향연
    • 입력 2018.08.13 (07:39)
    • 수정 2018.08.13 (09:37)
    뉴스광장
뉴욕 맨해튼 중심에 울려퍼진 한국 음악의 향연
[앵커]

뉴욕 맨해튼 중심에 있는 센트럴파크에서 한국계 동포 대중 음악가들이 펼친 음악 축제가 열렸습니다.

랩과 힙합, 팝 음악 등을 한국인 정서로 해석한 음악을 선보였는데, 비가 내리는 중에도 관객들의 열기는 식을 줄 몰랐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외국인 관객들이 춤을 추며 쉽게 발음하기 어려운 단어들을 열심히 따라 부릅니다.

자유분방하고 강렬한 목소리의 랩이 후덥지근한 무더위를 날려버립니다.

[디옴/캐나다 관광객 : "좋은 가사를 갖고 있고 좋은 래퍼라는걸 알기 때문에 봐서 너무 좋아요."]

래퍼 '덤파운데드'는 어렸을 적 동네에서 친구들과 함께 했던 놀이를 힙합 음악에 녹였습니다.

["음악 충분히 넣어주세요."]

끈적끈적한 흑인의 R&B 선율이 부드러우면서도 경쾌한 리듬으로 살아났습니다.

미국과 한국을 넘나들며 맹활약 중인 한국계 음악가들의 음악 솜씨를 보는 동포들의 감회는 더욱 특별했습니다.

[이다영/재미 동포 : "코리안 아메리칸 가수들이 와서/하니깐 더 신나고 더 자랑스럽고 더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DJ 케로 원 : "모든 것이 제 삶의 실제 이야기 입니다. 미국에 살고 있는 한국 가정의 현실을 표현했지요."]

이번 공연은 30년 넘게 매년 여름 센트럴파크에서 열리는 음악 축제에서 한국 문화를 알리는 특별한 무대가 됐습니다.

관객들은 한국계 동포 음악가들이 한국적 정서로 해석한 랩과 힙합, 팝 음악에 온 몸을 맡기며 여름밤을 마음껏 즐겼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