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오늘 고위급 회담…3차 남북 정상회담 합의할 듯
입력 2018.08.13 (09:29) 수정 2018.08.13 (09:3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오늘 고위급 회담…3차 남북 정상회담 합의할 듯
동영상영역 끝
[앵커]

네 번째 남북 고위급회담이 오늘 판문점에서 열립니다.

3차 남북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 등을 합의하고 의제 등을 정할 예정입니다.

허효진 기자, 우리측 대표단, 지금쯤 어디에 있을까요?

[기자]

네, 앞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우리측 대표단은 오전 7시 반 이곳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했는데요.

이곳에서 고위급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통일각까지 1시간에서 1시간 반 정도가 걸리기 때문에 이미 도착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예정대로라면 지금쯤 군사분계선을 넘어 통일각으로 이동 중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출발에 앞서 조 장관은 "남북정상회담 등에 대해서 북측 입장도 들어보고 우리측이 생각하는 바를 얘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측 대표단은 지난 세 차례와 마찬가지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단장으로 나옵니다.

이외 김윤혁 철도성 부상과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등이 자리합니다.

[앵커]

오늘 회담에서 어떤 의제들이 논의될까요?

[기자]

오늘 의제는 크게 두 가지인데요.

남북 정상회담 개최 준비와 4.27 판문점 선언 이행상황 점검입니다.

이에 따라 3차 남북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 등이 합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판문점 선언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방문'이 명시돼 있는데요.

하지만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시기가 이달 말에서 다음달 초로 당겨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 상황도 회담 테이블에 오릅니다.

북측 대표단에 철도성 부상과 국토환경보호성 부상이 포함된 만큼 특히 철도.도로 현대화 등 경제 협력 부문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북측이 회담 자리에서 대북제재를 준수하는 우리 정부를 비판할 경우 입장 차를 조율하기 위해 회담이 늦게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지금까지 남북회담본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오늘 고위급 회담…3차 남북 정상회담 합의할 듯
    • 입력 2018.08.13 (09:29)
    • 수정 2018.08.13 (09:35)
    930뉴스
오늘 고위급 회담…3차 남북 정상회담 합의할 듯
[앵커]

네 번째 남북 고위급회담이 오늘 판문점에서 열립니다.

3차 남북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 등을 합의하고 의제 등을 정할 예정입니다.

허효진 기자, 우리측 대표단, 지금쯤 어디에 있을까요?

[기자]

네, 앞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우리측 대표단은 오전 7시 반 이곳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했는데요.

이곳에서 고위급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통일각까지 1시간에서 1시간 반 정도가 걸리기 때문에 이미 도착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예정대로라면 지금쯤 군사분계선을 넘어 통일각으로 이동 중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출발에 앞서 조 장관은 "남북정상회담 등에 대해서 북측 입장도 들어보고 우리측이 생각하는 바를 얘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측 대표단은 지난 세 차례와 마찬가지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단장으로 나옵니다.

이외 김윤혁 철도성 부상과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등이 자리합니다.

[앵커]

오늘 회담에서 어떤 의제들이 논의될까요?

[기자]

오늘 의제는 크게 두 가지인데요.

남북 정상회담 개최 준비와 4.27 판문점 선언 이행상황 점검입니다.

이에 따라 3차 남북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 등이 합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판문점 선언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방문'이 명시돼 있는데요.

하지만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시기가 이달 말에서 다음달 초로 당겨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 상황도 회담 테이블에 오릅니다.

북측 대표단에 철도성 부상과 국토환경보호성 부상이 포함된 만큼 특히 철도.도로 현대화 등 경제 협력 부문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북측이 회담 자리에서 대북제재를 준수하는 우리 정부를 비판할 경우 입장 차를 조율하기 위해 회담이 늦게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지금까지 남북회담본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