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태 “오늘 아침 홍영표와 특활비 폐지 완전 합의”
입력 2018.08.13 (10:06) 수정 2018.08.13 (10:12) 인터넷 뉴스
김성태 “오늘 아침 홍영표와 특활비 폐지 완전 합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오늘(13일) 아침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에 원칙적인 완전한 합의를 이뤄냈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우리 사회의 기득권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제도의 일면을 걷어낸다는 의미로 한국당은 특활비 제도를 폐지한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잠시 후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주례 원내대표 회동 자리에서 특활비 입장이 최종 정리될 것"이라며 "실무적 검토와 각 정당 간 협의를 마칠 수 있는 후속 방안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민주당과 한국당이 특활비 폐지보다 영수증 첨부 등 제도 개선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히자 '거대 양당의 기득권 지키기'란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이로써 바른미래당을 포함한 3개 교섭단체 모두 특활비 폐지에 찬성하게 된 만큼 국회의장 회동 직후 이에 대한 여야 합의문이 발표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성태 “오늘 아침 홍영표와 특활비 폐지 완전 합의”
    • 입력 2018.08.13 (10:06)
    • 수정 2018.08.13 (10:12)
    인터넷 뉴스
김성태 “오늘 아침 홍영표와 특활비 폐지 완전 합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오늘(13일) 아침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에 원칙적인 완전한 합의를 이뤄냈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우리 사회의 기득권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제도의 일면을 걷어낸다는 의미로 한국당은 특활비 제도를 폐지한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잠시 후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주례 원내대표 회동 자리에서 특활비 입장이 최종 정리될 것"이라며 "실무적 검토와 각 정당 간 협의를 마칠 수 있는 후속 방안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민주당과 한국당이 특활비 폐지보다 영수증 첨부 등 제도 개선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히자 '거대 양당의 기득권 지키기'란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이로써 바른미래당을 포함한 3개 교섭단체 모두 특활비 폐지에 찬성하게 된 만큼 국회의장 회동 직후 이에 대한 여야 합의문이 발표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